잘자면 된다고? '프로 꿀잠꾼 찾아라' 유한킴벌리 '이색대회' 참가자 모집

4

 

6월10일까지 70명 모집…6월23일 서울숲 가족마당서 개최

쿠션·안대 받고 숙면…가장 깊이 수면 취한 사람이 우승자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유한킴벌리가 다음달 23일 색다른 대회를 개최한다. 바로 가장 깊은 잠을자면 되는 ‘꿀잠대회’. 말그대로 잠을 잘 자면 되는 대회이다.

 

유한킴벌리는 다음달 23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제4회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숲속 꿀잠대회’를 개회하며 현재 참가할 지원자 7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유한킴벌리 ‘우푸푸 페이스북’ 또는 ‘우푸푸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여 신청을 하면 된다.

 

행사 참가자로 선정되면 쿠션, 안대 등 수면 아이템을 받아 가족마당에서 꿀잠을 자면 된다. 수면시간 동안 총 5번 심박수 측정이 진행되며 가장 깊은 잠을 잔 사람이 우승자로 선정된다. 우승자에게는 50만원 상당의 여행상품권과 트로피가, 준우승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이 수여된다.

 

꿀잠대회는 유한킴벌리의 우푸푸(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취업과 학업, 아르바이트 등으로 항상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현대인에게 잠을 통한 휴식의 소중함을 알리고 힐링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유한킴벌리가 지난해 꿀잠대회 신청자 548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60%가 하루 6시간 미만의 수면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부족 원인으로는 시험공부·과제·아르바이트·야근·수행 등 일과가 늦게까지 이어진다는 답변이 51%를 차지했다.

 

미래에 대한 걱정과 취업을 위한 스펙 쌓기 때문에 잠을 짧게 잔다는 응답도 37%에 달했다. 10명 중 9명의 청년이 상시적인 수면부채(Sleep debt) 상태에 놓인 셈이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20~30대 젊은 세대들이 숲이 주는 다양한 혜택과 즐거운 체험을 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