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못 봐”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의혹 주장

2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장재인이 공개열애 중인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가운데 남태현 측은 묵묵부답 중이다. 

 

7일 새벽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을 저격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게재했다. 남태현과 다른 여성 A씨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 캡처, 본인(장재인)과 A씨가 나눈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 캡처, ‘작업실’ 멤버들에 전하는 메모 등을 모두 공개한 것.

 

또한, 인스타그램의 프로필에 “너에 대한 모든 소문은 진짜였다.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 숨어있던 여성 피해자들이 말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 + 남자가 당신을 통제하지 못하게 해”라는 글을 영어로 남겼다.

 

앞서 장재인은 남태현과 A씨가 나눈 대화 캡쳐를 공개했다. 남태현과 A씨가 나눈 대화에서 A씨는 남태현에게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가지고 는 건 좀 아니지 않냐. 그 분은 무슨 죄고 나는 무슨 죄냐”라고 말했다. 이에 남태현은 “그런 거 아니다. 넘겨 짚지 마라”라고 부인했다.

 

이어 남태현이 “친구하고 싶다고 얘기하지 않았냐”며 “장재인과 나는 애매한 관계”라고 밝히자 A 씨는 “너랑 같이 있고 싶었던 건 최소한 네게 여자친구가 없다는 전제”라며 “한달 전에 헤어졌다며”라고 반문한다.

 

또한 장재인은 이날 A 씨와 주고 받은 것으로 보이는 DM(다이렉트 메시지)도 공개했다. 이 메시지에서 A 씨는 장재인에게 “그저께 (남태현이) 저와 같이 있었다”며 “저는 (남태현에게) 여자친구 있는 것 알았으면 절대 시작 안했을 것”이라고 해명한다.

 

A씨는 장재인에게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시는 게 나을 것 같아서. 그저께 저랑 같이 있었다”며 “재인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 내게 해서 못 내고 있다고 들었다. 전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해당 캡처 사진과 관련해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라며 “왜 그렇게 공개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다”고 분노했다.

 

한편 장재인과 남태현은 tvN ‘작업실’을 통해 만나, 지난 4월 공개열애를 시작했다.

 

 

현재 삭제된 장재인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현재 삭제된 장재인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다음은 장재인 인스타그램 글 전문

1.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

 

2.

@souththth +작업실에서 선약이라고 우겼어 라고 얘기하라 한 거 저 분이에요. 본인이 여기저기 약속하고 깐거 자기 이미지 안 좋을까봐 걱정하길래 제가 우긴거로 하기로 했었습니다.

 

3.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간거 연락 끊긴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해요. 저 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제가 나가기로 한 거 였어요”

 

제 메모에요, 다른 사람도 자기 처럼 사는 줄 알았나봅니다.

좋은 사람들과 멀어져 마음이 안 좋네요.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