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양다리’ 폭로 “양심 가져라”…남태현, 사죄 속 “빨리 해명하겠다”(종합)

1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공개 열애 중이었던 가수 장재인(28)과 남태현(25)이 ‘양다리 논란’으로 사실상 결별을 맞은 모습이다. 남태현이 양다리를 걸쳤다는 장재인의 폭로로 시작된 이 논란은 남태현의 사과와 해명글 예고로 이어졌다.

 

장재인은 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태현의 양다리 의혹을 제기하는 글과 증거를 게재했다.

 

장재인이 공개한 카카오톡 채팅방에는 남태현과 다른 여성 A씨가 대화를 하고 있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대화에서 자신의 지인이 남태현과 장재인이 함께 있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했고, 남태현은 “친구하고 싶다고 내가 얘기했잖아”라며 “나 장재인과 애매하다”고 말했다.

 

장재인은 이 카카오톡과 함께 게재한 글에서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고 분노를 표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남태현은 이날 오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남태현은 인스타그램에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당사자인 장재인씨와 메신저 당사자 분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또한 “저의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지금 여론이 조금은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 되고 있는 부분에 안타까움을 느낀다”라며 “정리 중이니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을 하도록 하겠다”라고 적었다.

 

장재인과 남태현은 tvN 예능프로그램 ‘작업실’을 통해 인연을 맺었고, 지난 4월22일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공개 연애를 해왔다.

 

‘작업실’은 현재 방송 중인 상황. 제작진은 두 출연자의 갈등에 “현재 2회 분량의 방송이 남아있는데 10인 출연자의 솔직한 감정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와 관련있는 뉴스

ㆍ[전문]”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못 봐”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의혹 주장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