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청하, 4년차 매니저 출연…’티격태격’ 친구같은 케미

3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전지적참견시점’ 청하와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새로운 참견인으로 청하와 송가인이 출연했다.

 

이날 청하 4년 차 매니저 류진아가 출연했다. 청아 매니저가 제보한 내용은 청하를 예전처럼 전담하지 못해서 걱정이라고 했다. 청하 매니저는 최근 후배 매니저들이 들어오면서 청하와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게 되었다고 했다.

 

매니저 출연에 앞서 청하는 매니저의 예쁜 외모 때문에 데뷔 초 오해를 받은 일이 있다고 했다. 청하는 얼굴이 잘 알려지지 않았던 데뷔 초기에 스태프가 매니저와 자신을 두고 누가 청하인지 헷갈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청하는 “다른 남자 매니저분들이 매니저에게 자꾸 번호를 달라고 한다”고 했다. 뒤이어 공개된 청하 매니저는 청아한 외모로 패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청하는 매니저와 함께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친구처럼 또 자매처럼 친근하게 대화를 하며 이동을 했다. 청하가 메이크업을 하는 중간에 매니저는 시간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니저는 “시간적인 부분은 많이 엄격한 편이다”며 스케줄에 늦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고 했다.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소속사 사무실을 찾았다. 새 앨범 회의를 위해 직원들과 함께 미팅 시간을 가졌다. 청하는 회의를 주도하며 본인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모습을 보였다.

 

청하는 대학 축제를 위해 이동을 했다. 청하는 댄서들과도 각별한 친분을 과시했다. 청하 매니저는 “댄서 생활을 예전부터 같이해 온 친구들이다”며 “10년 정도 알고 지냈다”고 말했다. 행사장에 도착한 매니저는 무대까지 꼼꼼하게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매니저는 평소에는 장난을 잘 치는 편이지만 일 할 때는 많이 신경 쓰고 있다고 했다.

 

무대 중간에 청하가 눈짓으로 사인을 주면 매니저는 그에 맞춘 행동을 보였다. 매니저는 청하의 사인에 마이크 소리까지 조절하며 완벽한 무대를 꾸밀 수 있도록 도와줬다. 매니저는 음향은 물론 경호와 팬 서비스까지 신경 쓰며 찰떡같은 호흡을 보여줬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갓잇코리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갓잇코리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갓잇코리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