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잇+]’아기 품에 안고 격한 시구’ 최민환, 아기 목 꺾인 모습에 ‘비난 쇄도’

4

최민환, '돌' 갓 지난 아들 안고 시구 '비난 쇄도'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가수 최민환이 아들을 제대로 보호하지 않은 채 진행한 시구로 비난을 받고 있다.

 

최민환과 율희 부부는 8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 카 KBO 리그’ LG트윈스와 한화이글스 경기 전 시구와 시타로 나섰다.

 

이날 문제가 된 부분은 최민환이 아들 재율군을 품에 안고 시구를 할 때였다. 최민환은 어린 아들을 품에 안고 있었지만, 제대로 보호하지 않은 채 힘찬 시구를 선보였다. 이 때문에 돌이 갓 지난 아들의 목이 힘없이 떨어지고 크게 꺾이는 등 보는 이들을 아찔하게 만들었다.

 

네티즌들은 어린아이를 안고 시구를 하는 것은 무리였고, 아이에게 위험할 수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화 이글스 공식 유튜브 채널 ‘이글스 TV’는 9일 최민환의 시구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그간 아기를 안고 시구한 연예인은 있었다. 하지만 보통 아이를 보호한 채 팔만을 사용해 살짝 공을 던지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최민환은 아기를 안고 있음에도 팔을 크게 휘둘러 아이를 위험에 처하게 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의 비난 역시 이어지고 있는 것.

 

한편, FT아일랜드의 최민환과 율희는 지난 2017년 9월 SNS에 공개된 스킨십 사진으로 열애를 인정했다. 이후 율희가 그해 11월 라붐에서 탈퇴했고,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득남 및 혼인신고 소식을 전했다.

 

최민환, '돌' 갓 지난 아들 안고 시구 '비난 쇄도' ⓒ 갓잇코리아
최민환, ‘돌’ 갓 지난 아들 안고 시구 ‘비난 쇄도’ ⓒ 갓잇코리아
최민환 시구 논란에 재조명 받는 이휘재 시구 ⓒ 갓잇코리아
최민환 시구 논란에 재조명 받는 이휘재 시구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