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아동정책 강화 ‘만 14세 미만 어린이 혼자 생방송 못해’

2

유튜브 "만14세 미만 어린이 혼자 생방송 못한다"

 

보호자 동반하지 않은 어린이 ‘라이브 스트리밍’ 금지

머신러닝 기술로 부적절한 아동 콘텐츠 식별·삭제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유튜브는 플랫폼 상에서 미성년자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3월 아동이 등장하는 영상에 댓글을 달지 못하게 막은 데 이어 생방송도 원천 금지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최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은 미성년자의 라이브 스트리밍을 허용하지 않는 내용으로 정책을 수정했다.

 

유튜브 측은 “정책을 준수하지 않는 채널은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이 제한될 수 있다”며 “이런 콘텐츠를 더 많이 찾아내고 삭제할 수 있도록 라이브 기능에 특정 유형의 콘텐츠를 식별하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분류 방식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13세 미만(한국은 만 14세 미만) 어린이가 소유한 계정은 발견 즉시 삭제된다”고 밝혔다. 정책에 따라 유튜브에서 아동의 단독 라이브 방송은 앞으로 어려울 전망이다.

 

유튜브는 현재 플랫폼 상에서 미성년자를 보호하기 위해 미성년자를 부당하게 이용하는 행위, 미성년자에게 위험하거나 부적절한 행동을 조장하는 행위, 악용 가능성이 있는 방식으로 미성년자의 동영상을 수집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등의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유튜브 측은 “실제 이런 절차를 통해 매주 수천 개의 계정이 삭제되고 있다”며 “2019년 1분기만 해도 유튜브의 아동 안전 정책을 위반한 동영상을 80만개 이상 삭제했으며, 대다수의 경우 조회수가 10회에 도달하기 전에 삭제됐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는 가족들로 구성된 회사다. 플랫폼이 미성년자를 악용하거나 위험에 처하게 하는 수단으로 이용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린이들과 그 가족들은 유튜브가 제공할 수 있는 최선의 보호를 받아야 마땅하며 유튜브는 이를 위해 사람과 기술에 투자하고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 "만14세 미만 어린이 혼자 생방송 못한다" ⓒ 갓잇코리아
유튜브 “만14세 미만 어린이 혼자 생방송 못한다”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