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1, 라이트닝 단자 사라지나? ‘USB-C 단자’ 탑재 유력

1

(애플 공식홈페이지 갈무리) © 갓잇코리아

 

“iOS13 베타 복원모드에 라이트닝 사라지고 USB-C 이미지 나타나”

애플, 지난해 아이패드에도 USB-C도입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그 동안 아이폰만 적용되어있었던 ‘라이트닝’ 케이블로 인해 많은 사용자가 고통을 받곤했지만 이제 쉽게 케이블을 빌려 충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9월 출시가 예상되는 아이폰11에는 ‘USB-C 타입 단자’가 도입될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11일 외신에 따르면 최근 프랑스의 한 트위터 유저가 “아이폰 운영체제 ‘iOS13’의 베타버전을 설치한 아이폰을 맥북에 연결해 ‘복원모드’에 들어가면 ‘USB-C’ 케이블로 보이는 이미지가 나온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 3일 열린 연례 세계 개발자 대회(WWDC 2019)에서 iOS13를 공개했다.

 

이는 기존 iOS의 복원모드에 표시된 화면과 다르다. 지난 버전의 iOS의 복원모드에서는 ‘아이튠즈(iTUNES) 로고’와 ‘라이트닝 케이블’이 표시됐으나, 새로운 iOS13 베타에서는 아이튠즈 로고 대신 노트북의 이미지와 USB-C 케이블로 보이는 이미지가 나타난다.

 

복원모드의 화면에서 아이튠즈 로고가 사라진 것도 이 같은 추측에 신빙성을 더한다. 애플은 WWDC 2019에서 “아이튠즈의 기능이 ‘애플 뮤직’, ‘애플 팟캐스트’, ‘애플 TV’ 등 3개 애플리케이션으로 대체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2012년 9월 라이트닝 단자를 처음 선보였고, 이후 지금까지 대부분의 애플 제품이 이를 채택해왔다. 지난해 이례적으로 아이패드 프로 3세대에 USB C 단자를 적용한 바 있다.

 

하지만, 해외 IT매체 비지알(BGR)은 “(베타버전이기 때문에) 이번 이미지가 아무 의미없는 것일 수도 있다”면서도 “USB-C 단자를 도입하면 빠른 충전과 USB-C 지원 기기 활용이 가능하다”고 보도했다.

 

(Raphaël Mouton(@Raf___m) 트위터 갈무리) © 갓잇코리아
(Raphaël Mouton(@Raf___m) 트위터 갈무리) © 갓잇코리아
(애플 공식홈페이지 갈무리) © 갓잇코리아
(애플 공식홈페이지 갈무리)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