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토+]'보좌관' 신민아...러블리 여성정치인 "처음엔 어울리나 고민"

10

신민아, 세상을 움직이는 미소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보좌관’ 신민아가 여성 정치인 강선영을 표현하며 연기적으로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곽정환 감독과 주연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신민아가 맡은 강선영은 유능한 변호사였고,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한 경험이 있다.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자신의 유능함과 성취욕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다.

 

당당하고 자신 있게 유리천장에 도전했고, ‘여성들의 워너비’로 대중들에게 지지와 환호를 받는다. 그렇다보니 보좌진들에겐 함께 일하기 힘든 의원이다. 자신을 공천해준 당내 원로의원의 라이벌을 모시는 장태준(이정재 분)과는 묘한 대척점에 있다.

 

신민아는 단발머리로 당당한 여성 정치인의 분위기를 완성했다.

 

한편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숸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렸다. 오는 14일 첫방송한다.

 

신민아, 오랜만에 브라운관 컴백 ⓒ 갓잇코리아
신민아, 오랜만에 브라운관 컴백 ⓒ 갓잇코리아
신민아, 사랑스러운 미소 ⓒ 갓잇코리아
신민아, 사랑스러운 미소 ⓒ 갓잇코리아
신민아, 사랑꾼의 눈부신 외출 ⓒ 갓잇코리아
신민아, 사랑꾼의 눈부신 외출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