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이 준비한 의상”

4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 준비"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그룹 베리굿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으로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오후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조현’이라는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게임 관련 행사장에서 코스프레 노출 의상을 입으며 주목받은 것. 이로 인해 조현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졌다.

 

조현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특히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아리’ 캐릭터 의상을 입어 화제를 모았다. 다소 노출이 과했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나왔기 때문.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조현이 착용한 의상과 관련해 “주최 측에서 미리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한 것”이라며 “게임 관련 행사라 게임 캐릭터 의상을 그대로 입었고, 조현도 평소 게임을 좋아해서 이번에 많은 준비를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다른 의도는 없었고, 논란에 당혹스럽다”라고 덧붙였다. 의상 논란 속에 조현 소속사는 “과한 해석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아리’ 캐릭터 의상을 입고 등장해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아리를 표현했다.

 

한편 조현은 베리굿으로 지난 2016년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 준비" ⓒ 갓잇코리아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 준비” ⓒ 갓잇코리아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 준비" ⓒ 갓잇코리아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 준비” ⓒ 갓잇코리아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 준비" ⓒ 갓잇코리아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 의상 논란…소속사 “당혹, 주최 측 준비”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