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노브라"...악플의 밤 설리의 솔직·당당한 매력

5

역대급 쿨 예능 탄생! 악플의밤 설리 노브라 언급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악플의 밤’ 설리가 당당한 매력을 뽐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JTBC2 새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는 가수 겸 연기자 설리가 출연했다. 속옷 미착용 사진 등으로 악플에 시달렸던 설리이기에, 그의 솔직한 이야기에 이목이 쏠렸다.

 

설리는 ‘노브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꼭X’라는 악플에 “이건 인정 못 하겠다”면서 관심을 받으려고 한 일이 아니라며 해명에 나섰다.

 

설리는 “개인의 자유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브라 자체가 건강에 좋지 않다. 와이어가 있어서 소화 기관에도 좋지 않다. 난 소화가 잘 안 된다. 편안해서 브라 착용을 하지 않고, 그게 예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연스럽고 예쁘다. 브라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 어떤 옷에는 어울리고 안 어울리기도 하고”라더니 갑자기 “지금 제가 이상해 보이지 않죠? 착용하지 않았다. 그 액세서리를..”이라는 깜짝 발언을 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설리는 노브라 논란이 불거져도 당당한 모습을 보여줬던 이유를 공개했다.

 

그는 “처음에 노브라 사진을 올리고 너무 말들이 많았다. 이때 무서워하고 숨을 수도 있지 않냐. 그러지 않았던 이유가 많은 사람들의 편견이 없어졌으면 했다. 틀을 깨고 싶다는 생각, ‘이거 생각보다 별 거 아니야’ 이 말도 하고 싶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대인기피증을 고백하기도. 이날 김종민은 “악플은 누가 썼는지 모르지 않냐. 망상까지 생기면서 전 국민이 다 날 욕하는 것처럼 보이더라”고 했다.

 

이에 설리는 “저도 그러다 대인기피증이 생겼다”며 크게 공감했다. “왠지 사람들을 만나면 바로 나에 대해 설명해 줘야 될 것 같았다. ‘나 그거 아니야. 그거 다 거짓말이야’ 이렇게 설명해야 될 것 같더라”고 털어놓은 것. 또 “예전에는 골목만 찾아다녔다. 카메라가 다 달려있는 것 같았지만 지금은 안 그렇다”며 미소 지었다.

 

역대급 쿨 예능 탄생! 악플의밤 설리 노브라 언급 ⓒ 갓잇코리아
역대급 쿨 예능 탄생! 악플의밤 설리 노브라 언급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