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잇+] 고원희, "성형설? 사실이기 때문에 신경안써"...드라마로 보여줄 것

5

고원희, '쿨한 고백' 큰 관심…성형 전에는 어떤 모습?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고원희가 드라마 초반에 불거진 성형설에 대해 “사실은 사실”이라며 인정했다.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퍼퓸'(극본 최현옥/연출 김상휘) 기자간담회가 열려 신성록, 고원희가 참석했다.

 

고원희는 ‘퍼퓸’에서 지옥에서 돌아온 수상한 패션 모델 민예린 역을 맡았다. 특히 2인 1역으로서, 40대 아줌마 민재희(하재숙 분)에서 의문의 향수를 뿌리고 20대로 변신한 민예린으로 분해 하재숙과 연기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이날 고원희는 극 초반 불거진 성형설에 대한 질문을 받자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면서도 솔직하게 답했다. 그는 “사실 그렇게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있었고, 사실은 사실이니까”라며 ‘쿨’하게 인정했다. 그러면서 고원희는 “오히려 조금 드라마에 누가 되지 않을지 걱정이 들었던 것 같다. 그런 설이 나오지 않게 연기로 더 열심히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퍼퓸’ 첫방이후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고원희의 얼굴이 이전과 달라졌다며 성형설이 제기됐다. 당시 고원희 측은 당시 이렇다 할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원희는 당당하게 성형 사실을 인정하며 “더 열심히 연기할 것”이라고 연기에 대한 각오를 드러내 관심을 집중시켰다.

 

고원희, '쿨한 고백' 큰 관심…성형 전에는 어떤 모습? ⓒ 갓잇코리아
고원희, ‘쿨한 고백’ 큰 관심…성형 전에는 어떤 모습? ⓒ 갓잇코리아

한편, 고원희는 반환점을 돈 ‘퍼퓸’에 대해 “저는 비밀을 안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보니까 그런 비밀들이 예기치 않게 아슬아슬하게 나오는 장면들도 극에 재미를 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극한직업 민예린’이라고 할 정도로 드라마 안에서 하는 게 많다. 방송을 통해서 좋게 결과물로 보여질 때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면서 고생한 만큼 재미도 들면서 앞으로 몸을 사리지 말고 연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2인 1역에 대해서도 걱정이 많았지만 노력을 더했다고. 그는 “저도 1, 2부 촬영하면서 걱정을 많이 했다. 제가 연기하는 재희와 변했을 때 잘 붙을까 걱정이 컸다. 혹시나 이질감이 있지 않을까 걱정이 컸는데 다행히 선배님과 제가 중저음 톤이라 겹쳐보이는 게 없지 않아 있더라.

 

가발을 쓰고 똑같은 옷을 입어서 그런지 예린이에서 재희로 변해가는 게 다행이라 생각했다. 초반에 편집실가서 선배님 연기보면서 이렇게 톤을 잡고 연기를 해야겠구나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퍼퓸’을 통해 코믹도 서스럼없이 보여주고 있는 고원희는 “망가지는 것에 대해서 걱정은 없고 캐릭터라서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했다. 감독님이 얼굴을 잘 쓰는 배우라고 강점을 얘기해주셨는데, 그 강점을 살리기 위해 사리지 않고 조금 더 표현하기 위한 배우가 되려고 한다고 밝혔다.

 

고원희, '쿨한 고백' 큰 관심…성형 전에는 어떤 모습? ⓒ 갓잇코리아
고원희, ‘쿨한 고백’ 큰 관심…성형 전에는 어떤 모습?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