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토]’꿀 케미’ 조정석 ·임윤아 ‘엑시트’…짠내 폭발 커플

2

임윤아-조정석, 배꼽 빠지게 만드는 커플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엑시트’는 성수기 한국 영화의 비상구가 될 수 있을까.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엑시트'(이상근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 배우 조정석, 임윤아와 이상근 감독이 함께했다.

 

이상근 감독은 재난 영화인 ‘엑시트’가 다른 재난 영화이 소재에 집중한 것과 달리 젊은이들에 집중했다고 했다. 이어 “한치 앞도 보일 수 없이 가스를 뿌려 뿌옇게 만들어 어디로 갈지 모르는 상황을 만들고 싶었다”며 “그게 지금의 청년 세대와 현재 살아가는 사람들의 상황에 접목하면 맞지 않을까 해서 구상했다”고 소개했다.

 

임윤아는 영화 ‘엑시트’에서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의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 역을 맡았다. 그는 “저의 스크린 첫 주연작이다. 기대되기도 한다. 어떤 반응이 있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임윤아는 의주의 걸크러시 캐릭터가 자신과 80% 정도 닮았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조금 더 닮고 싶은 부분이 의주에게 많지만, 그래도 주변에서 좀 털털하다는 얘기, 솔직하다는 얘기를 많이 해주셔서 그런 부분이 의주의 걸크러시와 비슷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꿈의 케미"…조정석·임윤아 '엑시트', 韓 영화 비상구될까 ⓒ 갓잇코리아
“꿈의 케미”…조정석·임윤아 ‘엑시트’, 韓 영화 비상구될까 ⓒ 갓잇코리아

이상근 감독은 조정석이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였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 오셨을 때 이미 충분히 고민하고 오신 게 드러난다”며 “준비하면서 생음악도 들려주고 어디 가서 운동하고 그런 모습을 보면 여유롭고 재밌다. 스태프에게 재밌는 얘기 많이 하면서 풀어주는 걸 보면 아무나 주연 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임윤아는 “정석 오빠 없이 어떻게 연기하나 할 정도로 멘트도 하고 해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서 조정석에 대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조정석은 여배우와 호흡이 좋은 것에 대해 “그렇게 봐주고 말씀 해주신 것만으로 너무 감사하다.

 

저의 생각은 아까 말씀처럼 편안해야 한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즐겁게 편안하게 접근해야 좋은 게 나오고 좋은 장면을 만든다”고 소신을 밝혔다.

 

소녀시대 윤아, 청초한 아침 미모 ⓒ 갓잇코리아
소녀시대 윤아, 청초한 아침 미모 ⓒ 갓잇코리아
"꿈의 케미"…조정석·임윤아 '엑시트', 韓 영화 비상구될까 ⓒ 갓잇코리아
“꿈의 케미”…조정석·임윤아 ‘엑시트’, 韓 영화 비상구될까 ⓒ 갓잇코리아
소녀시대 윤아, '세젤예'의 눈부심 ⓒ 갓잇코리아
소녀시대 윤아, ‘세젤예’의 눈부심 ⓒ 갓잇코리아
임윤아, 코믹여왕 변신 ⓒ 갓잇코리아
임윤아, 코믹여왕 변신 ⓒ 갓잇코리아
임윤아, 첫 영화 주연작 '엑시트'로 인사드려요 ⓒ 갓잇코리아
임윤아, 첫 영화 주연작 ‘엑시트’로 인사드려요 ⓒ 갓잇코리아
임윤아, 첫 스크린 주연작에 설레는 발걸음 ⓒ 갓잇코리아
임윤아, 첫 스크린 주연작에 설레는 발걸음 ⓒ 갓잇코리아
임윤아-조정석, 꿀 하트 뿅뿅 ⓒ 갓잇코리아
임윤아-조정석, 꿀 하트 뿅뿅 ⓒ 갓잇코리아
임윤아, 재킷 원피스를 은근 섹시하게 ⓒ 갓잇코리아
임윤아, 재킷 원피스를 은근 섹시하게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