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소니, 초망원 렌즈 2종(SEL600F40GM, SEL200600G) 출시!

2

다운로드 소니 G마스터 초망원 단렌즈 'SEL600F40GM' ⓒ 갓잇코리아 / 사진제공 - 소니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소니가 플래그십 렌즈 라인업 GM 초망원 단렌즈와 G 초망원 줌렌즈를 출시한다. 정식 출시는 오는 10일이며, 이에 앞서 3일 오후 2시부터 예약주문 및 예약판매를 실시한다.

 

소니코리아는 초망원 단렌즈 ‘SEL600F40GM’과 초망원 줌렌즈 ‘SEL200600G’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소니의 프리미엄 렌즈 브랜드 ‘G마스터’ 시리즈로 출시되는 SEL600F40GM (FE 600mmF4 GM OS)은 3040g의 가벼운 무게와 정확하고 빠른 자동초점(AF)이 특징이다.

 

소니의 ‘XD 리니어 모터’를 탑재해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를 정확하게 포착하며, 저진동 AF로 신속한 추적이 가능해 스포츠와 야생동물 촬영 등 전문촬영에 적합한 제품이다. 또한, 압도적인 해상력과 아름다운 배경흐림 표현한다.

 

G 렌즈의 프리미엄 초망원 줌렌즈 ‘SEL200600G’ ⓒ 갓잇코리아 / 사진제공 - 소니코리아
G 렌즈의 프리미엄 초망원 줌렌즈 ‘SEL200600G’ ⓒ 갓잇코리아 / 사진제공 – 소니코리아

SEL200600G(FE 200-600mm F5.6~6.3 G OSS)는 G마스터 시리즈를 제외한 E-마운트 렌즈 중 텔레컨버터가 호환되는 최초의 600mm 초망원 렌즈다. 텔레컨버터는 망원의 확대배율을 늘려 주는 보조장비로, SEL200600G에 장착시 1200mm까지 초점거리를 확장할 수 있으며, 35mm 크롭 모드 활용시 1800mm까지 촬영할 수 있다.

 

소니의 최첨단 광학 설계 기술을 활용한 SEL200600G 초망원 렌즈는 탁월한 이미지 품질 및 고성능 AF를 지원해, 조류를 포함한 야생동물 및 운동선수 등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를 신속하게 추적하고 정확히 포착한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소니는 프리미엄 초망원 렌즈 SEL600F40GM과 SEL200600G의 출시를 통해, 초망원 영역에서의 AF 성능, 해상력, 이동성의 기준을 압도적인 수준으로 높였으며, G Master와 G 시리즈의 라인업을 더욱 완벽하게 강화하게 되었다”며, “인물, 풍경사진을 넘어 스포츠와 조류, 야생동물 촬영 등 전문 촬영을 목적으로 하는 프로 포토그래퍼, 사진 애호가 및 다양한 알파 카메라 사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여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혀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제품가격은 SEL600F40GM은 1599만9000원, SEL200600G는 249만9000원으로, 정식 판매는 오는 10일부터 소니코리아 온·오프라인 공식 판매점을 통해 시작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