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10′ 정교한 렌더링 등장…’이어폰 단자 제거’ 더 얇아졌다

3

유출된 갤럭시노트10(왼쪽)과 갤럭시노트10+ 케이스 렌더링 (폰아레나 갈무리) © 갓잇코리아

폰아레나 “이어폰·마이크로SD없고 적외선 리모콘 탑재할듯”

전면 셀피 카메라는 가운데로 이동 뒷면 정체를 알수 없는 센서 탑재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내달 7일 미국에서 공개 예정인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에 대한 상세 렌더링이 공개되었다. 또한, 케이스 렌더링도 동시에 등장했다.

 

유출된 갤럭시노트10의 보호 케이스 렌더링에서 이어폰 단자가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노트10+의 보호 케이스 렌더링을 공개한 미국 IT매체 샘모바일 등 외신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3.5mm 이어폰 단자와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사라지고 상단에는 리모콘의 기능을 하는 ‘적외선 블라스터(IR blaster)’가 탑재될 전망이다.

 

렌더링을 통해 유추할 수 있는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노트10+는 약간의 크기와 카메라를 제외한 디자인을 제외한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두 모델 모두 전면 카메라가 디스플레이 중앙으로 이동했으며 전면의 위아래 베젤(테두리)은 갤럭시노트9와 비교해 상당히 얇아진 모습이다.

 

새로 유출된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렌더링 이미지 ⓒ 갓잇코리아 /출처: BGR
새로 유출된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렌더링 이미지 ⓒ 갓잇코리아 /출처: BGR
새로 유출된 갤럭시노트10 렌더링 이미지 ⓒ 갓잇코리아 /출처: BGR
새로 유출된 갤럭시노트10 렌더링 이미지 ⓒ 갓잇코리아 /출처: BGR

후면에는 3단 가변 조리개 기능이 탑재된 카메라들이 세로로 자리잡을 예정이다. 하지만 갤럭시노트10 플러스로 추정되는 렌더링에 적용된 3개의 정체를 알 수 없는 센서 중 하나는 사물의 거리를 파악할 수 있는 ToF 렌즈(센서)로 추정된다.

 

이 외에도 두 모델 모두 좌측에만 물리 버튼이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긴 버튼은 기존과 동일하게 볼륨 버튼으로 추정되지만 나머지 하나는 빅스비인지 전원버튼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7일(현지시간) 오후 4시(한국시간 8일 오전 5시)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갤럭시노트10를 공개한다. 갤럭시노트10은 갤럭시S10처럼 LTE와 5G 모델이 각각 출시될 전망이다. 다만, 국내에는 5G 버전만 출시될 예정이다.

 

유출된 갤럭시노트10 보호 케이스 렌더링에서 3.5mm 이어폰 단자가 사라졌다. (폰아레나 갈무리) © 갓잇코리아
유출된 갤럭시노트10 보호 케이스 렌더링에서 3.5mm 이어폰 단자가 사라졌다. (폰아레나 갈무리)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