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여성 2명 성폭행·성추행 혐의 긴급체포…소속사측 “상황 파악 중”

2

강지환 ⓒ 갓잇코리아

 

강지환,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 속 소속사 “상황 파악중”

“술을 마신 후 전혀 기억이 없다” 유치장 입감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소속사 여직원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9일 오후 10시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소속사 여직원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소속사 직원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2차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피해 여성은 친구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현재 갇혀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 신고를 부탁했고,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다. 광주경찰서는 이날 밤 9시 40분께 서울청으로부터 이같은 사실을 통보받고 강씨 집으로 출동해 “잠을 자다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강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강씨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 등을 진행한 후 강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강지환은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 ‘경성스캔들’ ‘쾌도 홍길동’ ‘죽어도 좋아’ 등에 출연하며 활동 폭을 넓혀 왔다. 현재 지난 6월부터 방영되고 있는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 출연하고 있다.

 

한편,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관계자는 “보도를 접하고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추후에 입장을 전달하겠다”라고 말했다. 성폭행 피해 신고자가 소속사 직원으로 알려진 만큼, 더욱 신중히 확인 중인 것으로 보인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