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공개 예정 ‘갤노트 10’ 국내는 150만원 대?…유럽 999유로 예상

4

갤럭시노트10 유출 사진 © 갓잇코리아

국내선 5G 모델만 출시할 예정…20만~30만원 가량 더 비싸질듯

갤럭시탭S6·갤럭시 워치 액티브2·갤럭시A90까지 8월말∼9월초 출시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오는 8월 말 국내를 비롯해 전세계에 출시될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 롱텀에볼루션(LTE) 유럽향 모델이 약 132만원 가량의 가격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따라 갤럭시노트10 플러스의 국내 출고가격은 1149유로(152만원)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12일(현지시간) 독일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윈퓨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 유럽 예상 출고가가 999유로(약 132만원)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갤럭시 노트10플러스 가격은 1149유로(약 152만원)로 예측했다.

 

유럽 출시 가격은 세금 포함 여부만 다를 뿐 북미 지역과 큰 차이가 없다. 이에 따라 갤럭시 노트10의 북미 출고가는 1125달러 가량이 될 전망이다. 직전 모델인 갤럭시 노트9에 비해 약 20% 정도 인상된 가격이다.

 

갤럭시노트10의 공식 출고가는 미정이다. 국가별로도 차이가 있다. 국내에서는 5G 모델만 판매될 전망이다. 국내 출고가격은 갤럭시노트10이 120만원 내외, 플러스 모델이 140만원 내외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작 갤럭시노트9은 128GB 모델이 109만4500원, 512GB 모델은 135만3000원에 출시됐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4월 출시된 갤럭시S10 5G 모델의 가격은 139만7000원으로 105만6000원이었던 LTE모델보다 34만원 정도 더 비쌌다”면서 “이를 감안해 유럽 출고가를 단순계산하면 국내에서 출시되는 갤럭시 노트10 5G 모델은 최소 150만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외신은 갤럭시노트10이 전면 중앙부분 카메라 홀만 남겨두고 모두 디스플레이를 채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또 삼성전자의 음성인식 서비스인 ‘빅스비’ 구동 버튼과 이어폰 잭이 사라질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과 함께 갤럭시 워치 액티브2와 보급형 5G 제품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액티브2의 경우 애플워치4와 마찬가지로 심전도(ECG) 측정 기능과 낙상 감지 기능 등 헬스케어 영역을 강화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보급형 5G폰인 ‘갤럭시A90 5G’는 8월 말에서 9월 출시가 유력하다. 갤럭시A90 5G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6.7인치 디스플레이와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보급형인 만큼 가격은 100만원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10 유출 사진 © 갓잇코리아
갤럭시노트10 유출 사진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