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강경준, 1년만 등장.."장신영 둘째 임신, 큰아들 정안 걱정됐다" 고백

6

'동상이몽2' 캡처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강경준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15일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강경준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홈커밍 특집에서 강경준은 약 1년 만에 스튜디오를 다시 찾아 근황을 공개했다.

 

강경준은 “1년 동안 별 일 없이 잘 지냈다”고 말했다. 특히 아내 장신영과의 결혼생활에 대해서는 “저희 부부는 아직 달달하다”면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강경준은 아내 장신영의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에 대해 강경준은 “한 명 더 늘었다. 이제 가족이 4명 됐다. 임신 7개월 차”라고 밝혔다. 특히 장신영은 강경준에게 “오빠는 능력도 좋아”라고 해 궁금증을 높이기도. 그는 “어떻게 1월 1일 날 그랬냐”고 물었다. 아이가 그 시기에 생겼다는 것.

 

그러자 강경준은 “기운이 있지. 한 방에 휙. 정확하게”라면서 부끄러워해 웃음을 샀다.

 

“임신 7개월차, 태명은 아리”라고 밝힌 강경준은 그토록 원하던 아이를 가졌지만 곧바로 기뻐할 수 없었다고. 강경준은 그 이유로 큰아들 정안이를 들었다. 그는 “설날이었는데 장인어른이랑 술을 많이 마셨다. 갑자기 아내가 (임신 테스트기를) 꺼내서 보여주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술이 깨면서 어떡해야 되지 걱정이 되더라. 조금 다른 가족이라고 남들이 생각하니까 걱정이 많이 됐다”면서 “정안이가 안 좋아할까 봐. 제일 걱정된 건 정안이었다”고 속마음을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한편 장신영은 정안이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강경준에게 “정안이가 ‘엄마 분만하는 거 나도 볼 수 있냐’고 묻더라. 분만실에 들어갈 수 없다고 했더니 ‘아니 우리집 보물이 태어나는데 내가 왜 못 들어가’ 하더라”며 “그런 식으로 동생을 표현해 주니까 다행이었다”고 털어놨다.

 

'동상이몽2' 캡처 © 갓잇코리아
‘동상이몽2’ 캡처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