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재미있고 '편리해진 AI' 서비스 폭넓게 활용...AI 미디어 토크 개최

1

모바일 MMORPG '리니지M'에 음성조작 기능 '보이스 커맨드'를 추가하려던 엔씨소프트의 계획이 무산됐다 © 갓잇코리아

엔씨소프트, AI 신기술 리니지M·야구앱 등에 적용 검토

‘리니지M’ 음성조작 기능 도입…차근차근 단계적 접근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엔씨소프트는 18일 판교 R&D 센터에 ‘인공지능(AI) 미디어 토크’ 행사를 열고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운희 미디어인텔리전스랩 실장과 이재준 AI 센터장, 장정선 NLP 센터장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엔씨소프트는 AI기술 연구개발의 성과를 공개했다. 현재 엔씨의 AI 연구개발 조직은 ‘AI 센터’와 ‘NLP 센터’ 산하 5개 랩(Lab)으로 구성되어 15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다. AI센터는 기본적으로 게임과 스피치, 비전 관련 인공지능을 연구하고 있으며, NLP 센터는 언어와 지식 관련 AI를 연구한다.

 

이날 이재준 AI센터장은 “게임 속에서 AI 활용을 고민해왔고, 일부 개발과 서비스에 적용하고 있다”며 대표적으로는 어시스턴트 AI를 언급했다. 이어 “서비스 부문은 플레이 편의 기능, 채팅 편의 기능, 게임 중계 편의 기능 등이 있다”고 소개했다.

 

사용자 편의를 위한 음성인식 기술인 ‘보이스 커맨드’에 대한 내용도 소개 했다. 보이스 커맨드는 간단한 게임 조작을 음성 명령을 통해 조종하고 활용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엔씨소프트는 모바일 게임 ‘리니지M’과 야구 애플리케이션 ‘페이지’에 해당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다만,지난 2월 처음 공개하면서 올 연말까지 보이스커맨드가 게임에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연내 도입은 어렵고 내년 이후에나 해당 기능이 적용된 것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재준 AI 센터장이 AI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이재준 AI 센터장이 AI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갓잇코리아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보이스 커맨드가 동작 자체는 심플하지만 이를 구현하기 위한 기술은 상당히 어렵다”며 “(당초 계획과 달리)올해 안에 기능을 구현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차근차근 단계적으로 접근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보이스 커맨드는 ‘단말기’ 차원에서 음성인식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단말기의 리소스 제약, 주변환경에 의한 잡음 등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해야하는 과제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 센터장은 “빠르고 정확하게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하는 것, 그리고 명령어와 일반적인 말을 구분하는 것도 기술적으로 굉장히 어려워 연내 대고객 서비스 수준으로 높이는 것은 무리가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류가 나도 게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영역부터 단계적으로 음성인식 기능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 장전선 센터장은 “사용자가 인지하지 못할 만큼 사용자와 교감하며 생활속에 스며드는 AI를 개발하는 것이 엔씨의 목표”라며 “정보를 분석하는 등의 역할을 넘고 사용자와 교감하는 ‘AI 페르소나”를 연구하는게 현재의 엔씨소프트”라고 밝혔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