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정석원, "가정에 충실하겠다"...항소심서 선처 호소

4

'마약 투약' 정석원, 항소심서 "죄송…봉사하며 살겠다" 호소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배우 정석원(34)이 2심 재판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 심리로 19일 오전 열린 정석원 등 3명의 항소심 첫 공판기일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정석원은 “정말 죄송하다”며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사회에 봉사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우면서 살겠다”며 반성하는 입장을 보였다.

 

이어 정석원의 변호인 역시 “자백했고 범행에 대해 구체적인 진술을 하는 등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호기심에 우발적으로 범행에 가담했으며 동종 전과도 없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검찰은 정석원에게 1심 구형량과 같은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8월30일 정석원 등에 대한 선고를 할 예정이다. 정석원은 지난해 2월 호주 멜버른의 클럽 화장실에서 친구들과 필로폰 등을 투약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이에 앞서 경찰은 정석원이 현지에서 마약을 투약했다는 첩보를 입수했고, 인천국제공항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범행을 깊이 반성하고 있고 해외여행 중에 호기심으로 한 일회성 행위로 보인다”며 정석원 등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