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BJ 쯔양, 학창시절 학교폭력 논란 해명 "술담배 했지만 내가 피해자"

6

쯔양 /사진=아프리카TV

학창시절 학교폭력 논란 해명…술담배한 사실은 인정
그러나 강제전학은 내가 피해자다…눈물보여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아프리카TV의 유명 BJ 쯔양이 학창시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2일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 갤러리에는 쯔양의 동창생이라 주장하는 네티즌 A씨가 쯔양의 학창시절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학창시절 1년 유급 및 강제전학 당하는 등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쯔양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재차 해명했다.

 

해당 네티즌은 “쯔양이 유튜버로 활동하는게 거슬린다. 학창시절 술을마시고 흡연을 했으며 학폭(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을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중학교때 사고를 쳐서 1년 유급을 당했으며 고등학생때는 몇달간 학교를 안나왔다”라며 불성실한 태도를 폭로했으며 “청소년임에도 불구하고 10살 많은 남자친구와 교제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쯔양은 아프리카TV를 통해 “고등학교시절 호기심에 술담배를 접한 기억은 있다. 또한 1년 유급한 사실이 맞다. 고등학교 3학년때 학생 신분이지만 성인이기에 담배를 구할 수 있었다. 당연히 교칙상 하면 안되는 것이지만 흡연을 한 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인정했다. 이어서 “방송에서 몇 차례 언급하며 반성한다고 얘기했지만, 이 사실을 몰랐을 분들께 다시 사과드린다”고 고개숙여 사과했다.

 

그러나 그 이외의 모든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쯔양은 중학교 때 사고를 쳐서 1년을 유급했다는 부분에서는 “초등학생 때 전학을 가면서 학교에 아는 친구가 아무도 없고 원래 성격이 소심해 먼저 잘 다가가지 못하다 보니 친구가 없어 따돌림을 받았다.

 

겨우 중학교를 졸업했는데 너무 괴로워 해외 봉사활동을 기반으로 하는 학교에 갔다. 그래서 학교를 남보다 1년 늦게 들어갔다. 사고를 쳐서 유급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고등학생시절 학교를 잘 나오지 않았던 것은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입원을 한 적이 있다. 정신병원에 다니는 것이 창피해 밝히지 않았으며 강제전학은 내가 피해자였던 큰 사건이 있었는데 남들이 조롱하는 시선이 무서워 학교를 나갈 수 없어 대안학교로 도피성 전학을 갔다”라며 주장했다.

 

쯔양은 “이번 일로 인해 다시 어릴 적 기억이 떠올라 방송을 그만두는 것도 고려중이다. 나는 학폭이나 누군가에게 피해를 끼치는 행동은 한 적이 없다. 이 부분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 여러모로 부족한 사람이 대중 앞에 섰던 것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작성자에 대해 쯔양은 법적대응을 할 예쩡이라고 덧붙였다.

 

쯔양 /사진=아프리카TV
쯔양 /사진=아프리카TV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