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품절대란...'주문 중단' 10시간 만에 '완전 복구'

4

쿠팡 품절 사태발생...모든 상품 ‘재고 없음’ 주문불가 ⓒ 갓잇코리아 / 쿠팡로고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24일 오전 내내 중단됐던 쿠팡의 주문 서비스가 10시간여 만에 완전히 복구됐다. 쿠팡은 이날 오후 5시 10분 서비스가 완전 복구됐다고 밝혔다.

 

이날 쿠팡에서는 오전 7시부터 모든 상품의 재고가 ‘0’으로 표시돼 상품의 주문 및 구매가 불가능해지는 장애가 발생했다. 상품을 클릭하고 구매하기 버튼을 누르면 ‘OOO 상품이 품절되었습니다’라는 문구가 뜨고, 결제가 진행되지 않았다.

 

내부 시스템에서 일어난 문제가 원인이다. 쿠팡은 “해당 장애의 원인은 쿠팡의 재고 데이터베이스와 관련된 기술적 문제”라고 인정했다. 해당 장애는 당일 오전 11시부터 복구되기 시작했으며, 오후에는 대부분의 서비스가 이뤄졌다.

 

장애 발생부터 완전 복구까지는 10시간가량 소요됐다.

 

이에 대해 쿠팡 관계자는 “사실상 시스템이 완전히 복구됐다”며 “일반 고객들의 사용에 불편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쿠팡 화면 © 갓잇코리아
쿠팡 화면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