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PC·모바일 사업부 통합...조직쇄신 작업 '시동'

5

 판교 넥슨코리아 본사 전경 ⓒ 갓잇코리아

내달 사업 조직개편 단행…통합사업본부 9개 실무그룹 운영

“PC·모바일 플랫폼 구분 무의미”….신속한 의사결정 체계 마련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최근 매각 작업이 중단된 넥슨이 사업조직 개편을 시작으로 본격 재정비에 나선다. 1위 업체인 넥슨이 긴축기조로 돌아설 가능성도 있어 촉각쏠리고 있다.

 

26일 넥슨에 따르면 넥슨코리아는 온라인·모바일 사업 부문의 통합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조직개편을 다음달 진행할 계획을 확정했다. 즉 기존에 ‘PC온라인’과 ‘모바일’로 나눠져있던 사업본부를 하나로 통합하고 실무그룹을 9개로 나누는 조직개편을 단행하는 것이다. 이는 모바일, PC온라인 등 각 플랫폼별 구분이 무의미해지는 게임 시장 환경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함이다.

 

현재 이 같은 개편안이 사내 고위직들에게 공지된 상황이며, 오는 8월 이뤄질 조직개편의 세부적인 사안들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 관계자는 “(PC나 모바일과 같은)플랫폼 구분이 무의미해진 상황에 급변하는 게임시장 트렌드에 발빠르고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한 조직개편”이라며 “통합된 조직을 통해 보다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의 고민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취임 2년차를 맞아 실적 개선에 ‘한방’을 날릴 흥행작이 절실한 가운데, 매각 이슈를 만난 상반기엔 기대만큼 성과를 거두지 못했기 때문이다.

 

조직 개편 이후 새로 꾸려질 사업 조직은 김현 넥슨 사업 부사장이 총괄 책임을 맡는다. 모바일과 온라인으로 구분되던 사업 부서를 게임별 담당 팀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넥슨은 하반기에 ‘바람의 나라’, ‘테일즈위버’ 등 자사 인기 온라인 게임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 신작들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에 앞서 넥슨은 기존에 성적이 저조했던 게임들의 서비스를 연이어 종료시키며 전열 재정비에 나선 상황이다.

 

넥슨 매각절차 사실상 백지화?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