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핵찌, 1억2천만원 '역대급' 별풍선에 자작 의혹 등 이슈...그 사연은?

4

BJ 핵찌 방송 스크린화면 ⓒ 갓잇코리아

 

BJ핵찌, 별풍선 자작 의혹에 “배아프냐? 해명할 거 없다”

“고액 수수료 감수한 뒷거래?”…억대 선물에 이어지는 ‘뇌피셜’ 등 이슈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인터넷 방송을 시작한지 4개월만에 억대급 별풍선을 받은 ‘BJ핵찌’가 주요 포털 상위권에 오르내리는 등 이슈로 떠올랐다.

 

이날 핵찌가 받은 별풍선 120만개(약 1억3200만원)는 유명 BJ 철구가 입대 전 마지막 방송에서 받은 100만여개를 뛰어넘는 아프리카TV 역사상 최다 별풍선 기록이다. 금액이 높다 보니 일각에선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성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화제의 인물이된 아프리카 BJ 핵찌는 다시보기 영상 삭제, 자작 의혹 등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다시보기 영상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선 “(별풍선을 준) 회장님과 합의해서 지웠다. 여러분들이 못 믿겠으면 계좌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장님은 내게 고마운 분이다. 방송에서 더 이상 언급 안 하기로 했다. 추측성, 모욕성 발언은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슈가 커지자 별풍선을 쏜 구독자는 이날 아프리카TV 게시판에 글을 올려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BJ핵찌에게 1억이 넘는 금액을 지원한 남성으로 추정되는 네티즌은 관련 의혹에 대해 “핵찌와는 실제로 만난 적도 없으며 아예 모르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아프리카TV 게시판 캡처 ⓒ 갓잇코리아
아프리카TV 게시판 캡처 ⓒ 갓잇코리아
BJ핵찌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BJ핵찌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