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고화질 모니터에 ‘애플’과의 호환성 담았다

6

LG전자, 초고화질 모니터에 '애플'과의 호환성 담았다 ⓒ 갓잇코리아 / LG전자 제공

북미, 유럽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한국 출시…글로벌 시장 순차로 선봬
썬더볼트3 탑재, 애플 최신 제품들과 호환성 뛰어나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LG전자가 애플의 최신 ‘맥’ 제품들과 연결성 및 호환성이 뛰어난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 신제품을 31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북미, 유럽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등 기타 국가에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는 외부 제품들과의 연결성이 뛰어나다. 특히, 애플의 최신 맥북 프로(MacBook Pro), 맥북 에어(MacBook Air), 맥 미니(Mac mini), 아이맥(iMac) 등이 지원하는 ‘썬더볼트3′(Thunderbolt3) 단자를 탑재했다.

 

맥북과 아이맥, 아이패드의 운영체계와 뛰어난 호환성을 발휘해 애플 제품에서 모니터의 밝기와 소리 등을 직접 제어할 수 있다. 또한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등이 모니터에 함께 내장돼있어 사용자들은 모니터만으로도 해당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에 탑재된 썬더볼트3는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Gbps) 속도로 5K 해상도의 고화질 영상 출력과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연결된 기기에 충전전력도 제공할 수 있다. 이 모니터에는 썬더볼트3 외에도 C타입의 USB(USB Type-C) 단자도 탑재돼 해당 단자를 지원하는 아이패드 프로(iPad Pro)와도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화질면에서도 뛰어나다 5K(5120×2,880) 해상도를 갖춰, 풀HD화면보다 해상도가 무려 7배 이상 높다. 영화 편집 전문가들이 사용하는 모니터 디스플레이 색영역 ‘P3’를 지원해 사진과 영상 편집에 용이한 모니터이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상무는 “LG 울트라파인 시리즈는 뛰어난 성능과 편의성으로 전문가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았다”라며 “애플의 최신 기기와도 호환성이 뛰어난 초고화질 모니터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초고화질 모니터에 '애플'과의 호환성 담았다 ⓒ 갓잇코리아 / LG전자 제공
LG전자, 초고화질 모니터에 ‘애플’과의 호환성 담았다 ⓒ 갓잇코리아 / LG전자 제공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