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오정연, 강타·우주안 스캔들에 의미심장 고백…2년전 악몽 떠올라

5

오정연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이틀 동안 인터넷에서 화제가된 가수 강타와 레이싱 모델 우주안(한가은)의 스캔들이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방송인 오정연이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남겨 시선을 집중시켰다.

 

오정연은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캡처한 화면과 의미심장한 심경 글을 썼다. 눈에 띄는 건 최근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달궜던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있었다.

 

방송인 오정연은 연인의 배신으로 인해 상처를 받았던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고 적었다.

 

오정연은 이 일이 자신이 2년 전 직접 겪은 것이라고 밝히면서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라고 회상했다. 또한, 해당 게시글에 “공인이 아닌 한 여자로서 최대한 담백하게 팩트만 담아 쓴 글이니 태클 사절입니다”라고 댓글을 달아 결백에 힘을 실었다.

 

 

한편, 지난 1일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찍은 영상을 올려 열애설에 휩싸였다. S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몇 년 전 결별한 사이”이며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 삭제했다”는 공식입장을 냈다.

 

늦은 오후 우주안이 “작년에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가는 중이었다”고 말해 진실 공방이 있었다. 강타와 우주안은 2일 “인연을 정리하기로 했다”며 논란에 종지부를 찍는 듯했으나 오정연이 다시금 이들을 언급하며 스캔들을 재점화했다. 몇일간 주요 포털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강타와 우주안의 열애설이 다른 방향으로 흐를지 관심이 집중된다.

 

우주안(왼쪽, 출처=SNS)과 강타 © 갓잇코리아
우주안(왼쪽, 출처=SNS)과 강타 © 갓잇코리아

 

다음은 오정연 인스타그램 전문.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된다.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 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하고도 뻔뻔한 사람은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지만, 또 아무일 없다는 듯이 잘 수습해서 활동하고 살아가겠지…

 

최소한의 도리가 살아숨쉬는 세상이 되길 바라는 건 진정 헛일일까…?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