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강타 사생활 논란' 후 활동 재개...'냉부해' 출연 "녹화 중"

6

오정연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강타 추가 폭로…오정연 측근 “다른 아나운서들도 상처받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지난 2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가수 강타와 레이싱모델 우주안을 언급한 장문의 글을 올린 데 이어 오정연의 측근이 “또 다른 아나운서들도 상처를 많이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추가 폭로를 하기도 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방송인 오정연은 ‘냉장고를 부탁해’로 논란이후 방송 활동을 재개한다. JTBC 관계자는 5일 “오정연이 모델 송경아와 함께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를 녹화 중”이라며 “8월 중에 방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정연은 지난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강타와 교제했던 사실을 알리며, 강타와 우주안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커졌다.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라고 밝혔다. 이후 오정연과 우주안은 SNS로 대화를 나눴고, 그 내용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당시 오정연은 “반년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 된다”는 글을 올렸다.

 

강타는 4일 SNS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개인적인 일로 깊은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저로 인해 상처받은 당사자분과 주변 사람들, 본의 아니게 언급되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방송인 오정연 © 갓잇코리아
방송인 오정연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