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용자들 요구에도 ‘엣지’ 디스플레이 고집하는 이유?

2

강윤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 팀장(전무) © 갓잇코리아

화면크기 극대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미니멀리즘 추구에 최적

곡선인 손에 딱 맞아 그립감 높여…곡률 높여 ‘모서리’ 살리기도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공개되자 이용자들과 전문가들은 깔끔하고 젊어진 디자인과 색상에 호평을 보내고 있다. 예약 판매량도 예상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일부 이용자들은 갤럭시노트10이 전작과 마찬가지로 ‘엣지 디자인’을 채택한 것과 3.5mm 이어폰 단자를 제거한 것 등에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그동안 이용자들은 엣지 디자인에 대해 ‘고급스럽고, 세련됐다’라는 평가와 ‘엣지 부분의 터치가 어렵고 내구성이 약하다’라는 엇갈린 평가를 보여왔다.

 

일부 사용자는 차라리 플랫(화면 양옆이 각지고 평평한 일반 디자인의 디스플레이) 버전 모델을 추가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늘려달라는 요청도 적지 않았지만, 삼성전자는 뚝심있게 엣지 디자인으로 밀어붙이고 있다.

 

그렇다면 소비자의 반응을 알고 있는 삼성전자가 엣지 디자인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해답을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하얏트호텔에서 진행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디자인 브리핑에서 들을 수 있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 디자인을 총괄하고 있는 강윤재 무선사업부 디자인팀장(전무)은 해당 질문에 대해 삼성전자의 디자인 철학에 대해 설명했다. 강전무는 “엣지 디자인은 화면 크기를 극대화 하고 손에 쥐는 ‘그립감’을 높이며, 무엇보다 삼성 스마트폰만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 차별화 요소이기 때문에 엣지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미니멀리즘 디자인 구현과 화면 극대화 위한 선택 ‘엣지 디스플레이’


 

갤럭시 노트10 전격 공개 과연 뭐가 바뀌었나? ⓒ 갓잇코리아
갤럭시 노트10 전격 공개 과연 뭐가 바뀌었나? ⓒ 갓잇코리아

강윤제 전무는 신제품 갤럭시노트10이 채택한 디자인 콘셉트는 심플&미니멀리즘이라고 설명했다. 단순하고 깔끔한 디자인을 위해 오른쪽 측면의 버튼을 없앴고 앞면 카메라 구멍(홀)도 전작 보다 줄여 정중앙으로 옮기면서 좌우대칭의 조화도 이뤘다.

 

이를 통해 역대 갤럭시 시리즈 중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넓고 화면 주변 테두리(베젤)의 굵기는 극도로 얇아 ‘베젤리스'(테두리가 거의 없는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었다. 이같은 베젤리스 디자인을 가장 아름답고 효율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엣지 디자인이라는 게 강 전무의 설명이다.

 

엣지 디자인에 대해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대해서도 “엣지를 (단순히) 고집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삼성 스마트폰만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 차별화 요소이기 때문에 엣지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소비자의 니즈가 충분해지는 순간 엣지 디자인의 변형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소비자들의 목소리에 따라 엣지를 포기할 수도 있는 여기를 남겼다.

 

강 전무는 “엣지 디자인이 사용상 일부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는 이용자들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 최대한 사용감에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이번 노트10에서는 엣지의 곡률을 전작 보다 높여 모서리 각을 좀 더 살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 곡률 높여 ‘모서리’ 살린 노트10…3.5mm 단자 제거 이유는?


 

베일 벗은 갤럭시노트10 ⓒ 갓잇코리아
베일 벗은 갤럭시노트10 ⓒ 갓잇코리아

삼성전자가 계속해서 엣지 디스플레이를 고집하는 이유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정체성 뿐아니라 바로 사용자의 ‘그립감’ 때문이다. 화면 크기가 16㎝를 넘는 ‘대화면 스마트폰’이 대세가 되면서 성인 남성이라 하더라도 한손에 쥐고 사용하기에 쉽지 않은 크기가 됐다.

 

패블릿이라 불리는 대화면 스마트폰은 한 손에 잘쥐어지고 사용하기 편리한 ‘그립감’이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강 전무는 “곡선 형태인 사람의 손에 가장 밀착할 수 있는 것이 엣지 디자인으로, 심미적인 아름다움 뿐만 아니라 손에 쥐고 사용했을때 가장 편안하고 안정적인 느낌을 주기 때문에 신제품에도 엣지 디자인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차기작인 갤럭시노트11에는 엣지와 플랫 두가지 형태를 출시할 지, 앞으로도 계속 엣지를 고집할 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강 전무는 노트 10에서도 소비자의 의견을 받아들이고 고민해 곡면 각도를 높여 ‘모서리’를 최대한 살린 만큼 앞으로도 소비자의 의견을 기반으로 치열하게 고민할 것임을 강조했다.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앤 것에 있어서도 강전무는 “소비자의 불만을 이미 삼성도 알고 있고 최초가 아니었기에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다만, “이제는 이어폰을 제외해도 될만한 환경이 마련되어 있어 이를 수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즉, ‘갤럭시 버즈’나 ‘에어팟’과 같은 블루투스 무선이어폰이 보편화 되었고 유선 이어폰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해 USB-C타입 이어폰 젠더를 제공하는 등 대체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베일 벗은 갤럭시노트10 ⓒ 갓잇코리아
베일 벗은 갤럭시노트10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