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서경덕, 광복절 맞아 중경 임시정부청사에 한글 안내서 기증

4

서경덕 교수 제공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제74주년 광복절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또 한 번 의기투합했다.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광복절을 맞아 중국 충칭 임시정부 청사에 한글 안내서를 만 부 기증했다.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SNS에 “송혜교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고, 광복을 맞이했던 중국 충칭 임시정부 청사에 한국어와 중국어로 제작된 안내서 만 부를 기증했다”는 피드를 업로드했다.

 

그는 “안내서에는 충칭 임시정부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들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이동 경로를 소개했고, 한국광복군 창설과 활동 등을 전면 컬러로 이해하기 쉽게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8년 전부터 전 세계에 널리 퍼져있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해왔다.

 

서경덕교수와 송혜교가 의기투합해 발간한 한글 한내서는 총 17번째이다. ‘서경덕 교수는 배우 송혜교는 한류스타로써의 본인의 영향력을 나라에 어떻게 기여해야하는지 잘 아는사람이라며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다”고 소개했다.

 

서경덕 교수는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 나갈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향후에도 꾸준히 세계 독립 유적지에 이와같은 기증을 이어갈 계획이라 덧붙혔다. 올해는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도쿄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으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서는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 열사 기념관에 대형 한글간판과 전시안내판을 기증한 바 있다.

 

서경덕 교수 제공 ⓒ 갓잇코리아
서경덕 교수 제공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