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광복절에 300만 돌파…유해진·류준열 감사 인사

3

봉오동 전투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영화 ‘봉오동 전투’가 개봉 9일 만에 300만 관객수를 넘어섰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5분 ‘봉오동 전투’ 누적 관객 수는 300만2천93명을 기록했다. 광복절인 이날 오후 2시35분 기준 개봉 9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이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 1000만 영화인 ‘국제시장'(10일) 보다 하루 더 빠른 속도로 300만 관객을 동원, 앞으로도 흔들림 없는 장기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광복절을 맞이해 많은 관객들이 영화관을 찾아 독립군의 통쾌한 승리의 순간에 동참하고 있다. 개봉 3주 차에도 ‘봉오동 전투’의 벅찬 감동과 통쾌한 액션, 그리고 배우들의 명연기를 보기 위한 관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봉오동 전투’의 주역 배우들은 300만 돌파를 기념해 관객들에게 손글씨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유해진은 “많은 사랑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류준열은 귀여운 손글씨로 “300만!”을 적어 고마움을 표현했다.

 

조우진은 비장한 표정과 함께 “삼백만!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최유화는 “300만 감동입니다”, 성유빈은 “300만! 감사합니다! 이대로 1000만 가즈아~”라며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인은 “3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며 인사를 전해 배우들의 진심이 가득 담긴 메시지가 훈훈함을 더한다.

 

쇼박스 제공 © 갓잇코리아
쇼박스 제공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