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제품 '아이폰 11' 내달 공개?...ISO13 베타 이미지 등 공개

3

애플 신제품 '아이폰11' 내달 10일 공개?…내부 이미지 유출 ⓒ 갓잇코리아

iOS13 베타7 포함이미지에 신제품 발표회 날짜 드러나…10일 신제품 공개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애플이 다음달 10일 신제품 발표행사를 개최하고 아이폰 차기 모델을 공개할 전망이다. 애플이 신제품인 ‘아이폰11’을 출시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이미지가 유출됐다.

 

그간 애플이 9월 둘째주 화요일이나 수요일에 대부분 아이폰 새 모델을 공개한 것을 감안하면 합당한 수순이라는 분석이다. 애플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아이폰 형태의 iOS13 스크린샷에는 왼쪽 상단에는 발표일까지 유지라는 뜻의 ‘HoldForRelease’라는 문장이 기재돼 있으며, 해당 캘린더앱에는 ’10일 화요일’ 이라는 날짜가 명시돼 있다.

 

이들은 “이번에 유출된 9월10일이 공식 날짜인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지난해에 유출된 이미지에서는 9월12일이 표기되어 있었고, 몇년간 애플은 베타에서 공개된 날짜에 신제품을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애플 신제품 '아이폰11' 내달 10일 공개?…내부 이미지 유출 ⓒ 갓잇코리아
애플 신제품 ‘아이폰11’ 내달 10일 공개?…내부 이미지 유출 ⓒ 갓잇코리아

올해 공개되는 아이폰은 총 3개의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인사이더는 아이폰 관련 정보를 유출해온 IT 트위터리안 ‘CoinX’의 정보를 토대로 이 중 한 모델에는 처음으로 ‘프로’ 라는 이름이 붙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애플은 올해도 아이폰11의 3개 모델에 3D 터치와 같이 기존 탭틱 기능을 개선한 기술을 내장한다. 새 탭틱 기술은 3D 터치처럼 터치뿐만 아니라 다양한 접촉방식을 활용해 단말기 사용자가 기기를 섬세하게 조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부 모델에는 LCD 디스플레이가, 다른 두 모델에는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고, 음소거 스위치의 위치도 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동안 유출된 바에 따르면 새로운 ‘아이폰11’시리즈에는 사각형으로 돌출된 ‘후면 트리플 카메라’가 장착되고 배터리 용량 증가 정도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들은 5세대(5G)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아이폰은 최소 2020년 출시 모델에나 가능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애플 신제품 '아이폰11' 내달 10일 공개?…내부 이미지 유출 ⓒ 갓잇코리아
애플 신제품 ‘아이폰11’ 내달 10일 공개?…내부 이미지 유출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