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이도현 다시 만났다…판도라의 상자 열릴까

2

tvN '호텔 델루나' 제공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은 이도현과 어떻게 마주하게 될까. 호텔델루나가 끝을 향해 달려가면서 하나둘 궁금증이 풀리고 있는 상황에서 구찬성. 그리고 고청명의 슬픈 예감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 되었다.

 

25일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 연출 오충환, 김정현 /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가 장만월(이지은 분)과 구찬성(여진구 분), 그리고 고청명(이도현 분)의 슬픈 예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 순탄치 않은 전개를 암시했다.

 

천 년이 넘는 시간 반딧불이로 남아 만월의 곁을 맴돌았던 청명이 찬성을 통해 만월 앞에 선 것. 달라진 찬성을 눈치 채고 “너 누구야?”라던 만월에게선 전에 없던 싸늘한 분노가 느껴졌다. 그녀는 찬성을 청명이라고 생각하게 될까.

 

그도 그럴 것이 만월은 전생의 꼬인 인연이었던 송화(박유나 분)와 연우(이태선 분)가 현생에서 연인으로 풀어지는 걸 확인했다. “그자가 오면 너라는 지옥에 던져 함께 소멸시키려 했어”라며 분노와 슬픔으로 가득했던 과거 자신을 떠올린 만월. 하지만 이미 사랑하는 찬성에게서 청명을 느끼고는 그렇게 할 수 없었을 터.

 

그래서 찬성을 해치려는 설지원(이다윗 분)을 도운 걸까. “이걸 주워 먹어. 먹고 악귀가 돼”라며 설지원에게 청명이 남겼던 비녀를 건네는 만월이 포착됐고, 설지원은 그대로 찬성을 위협해 긴장감과 불안함을 증폭시켰다.

 

한편, 오늘 공개된 스틸컷에는 천년만에 다시 마주한 만월과 청명이 담겨 긴장감을 남겼다. 그 긴 시간반딧불이로 만월의 곁을 맴돌았던 청명이 비로소 자신의 모습으로 나타난 것. 복잡한 감정에 눈물이 맺힌 만월과 그런 그녀를 따뜻하게 바라보고 있는 청명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어떤 이야기를 나누게 될까.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