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돌아오지 않는 이지은…안방 울린 여진구 ‘다시 돌아 올까?’

3

TVN 호텔델루나 캡쳐 ⓒ 갓잇코리아

 

‘호텔델루나’ 돌아오지 않는 이지은, 남겨진 여진구 오열

남은 2회 과연 장만월(이지은)은 다시 돌아오나?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tvN ‘호텔 델루나’ 떠난 이지은이 한 달 넘게 돌아오지 않았고, 여진구는 참아왔던 눈물을 터트렸다. 과연, “두 사람의 결말이 슬프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시청자들의 염원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

 

지난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14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10%, 최고 11.3%로 케이블, 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14회에서 장만월(이지은 분)은 긴 시간 고청명(이도현 분)과의 꼬여있던 매듭을 풀고 구찬성(여진구 분) 곁에서 안식을 찾았다.

 

그러나 작은 빛으로 남은 청명을 저승까지 데려다주고 “금방 올 거야”라던 만월이 한 달 넘게 돌아오지 않았고, 그 사이 월령수의 꽃들이 모두 져버렸다. 찬성에게서 청명의 기운을 느낀 만월에게 혼란이 찾아왔다. 찬성이 자신이 꾸던 꿈에 대해 기억하지 못하는 전생일 수도 있다고 했고, 그간 찬성에게서 청명과 동일한 행동을 보기도 했기 때문. 찬성이 그토록 오랜 시간 원망해왔던 ‘그’일 수 있었다.

 

첫째 마고신 역시 “그자는 이미 네 곁에 와있다”라며 오래전 청명이 전하지 못했던, 달 표식이 붉은 피로 물든 장신구를 건넸다. “고청명으로 보아 소멸할지, 구찬성으로 보아 구원받을지” 모든 건 만월의 선택이었다.

 

찬성이 되찾아온 장신구와 신의 도움으로 자신이 몰랐던 이야기를 보게 된 만월. 파멸과 비극으로 남았던 시간에는 각자 어쩔 수 없는 사정들이 있었다. 모든 이야기를 들은 만월은 마지막으로 청명과 마주했다. 달의 객잔의 첫 번째 손님이자 만월과 함께 죗값을 치르며 그저 존재해온 반딧불이를 이제야 보게 된 것.

 

TVN 호텔델루나 캡쳐 ⓒ 갓잇코리아
TVN 호텔델루나 캡쳐 ⓒ 갓잇코리아

안타까운 진실에 떨리는 목소리로 “나는 이제 다 비워진 것 같아”라는 만월과 “이것이 진정 우리의 마지막이구나”라던 청명. 그 순간 장신구에 떨어진 만월의 눈물에 지지 않는 달이 되겠다던 청명의 약속이 사라지듯, 비녀도 사라졌다. 청명 역시 다시 반딧불이의 작은 빛으로 돌아왔다.

 

만월은 빛으로 남은 청명을 저승까지 데려다주고 “금방 올 거야”라던 만월이 한 달 넘게 돌아오지 않았고, 그 사이 월령수의 꽃들이 모두 져버렸다. 찬성이 처음 왔을 때 말라비틀어져 서 있던 그 모습이었다.

 

“장만월 씨, 빨리 와요. 나 이제 좀 불안해집니다”라던 찬성. 집으로 돌아가는 길, 버스에 붙어 있는 김준현의 포스터는 만월과의 추억을 떠올리게 했고, 결국 참고 있던 감정이 터져버렸다. 만월이 무너질까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그가 처음으로 눈물을 쏟아낸 순간이었다.

 

만월이 무너질까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그가 처음으로 눈물을 쏟아낸 순간이었다. 그녀는 정말 이대로 돌아오지 않는 걸까. 그 순간, “꽃은 다 사라지지 않았다. 남아 있는 것이 있어”라던 첫째 마고신의 목소리와 함께 유도교에서 돌아보는 만월이 포착됐다.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만월이 다시 다시 찬성의 곁으로 돌아올 거라는 희망이 피어오른 순간이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