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9]LG전자 “듀얼스크린 자신있다”…’V50S 씽큐’ 내달 출시

2

LG전자 V50S 듀얼스크린 ⓒ 갓잇코리아

한국 5G, 북미 4G로 ‘이원화’…듀얼스크린 6.4인치로 확장

“LG는 폴더블 넘는 롤러블 기술 보유…보급형 5G도 준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국내 시장에서 듀얼스크린에 대한 인기가 입증됐고 자신감이 생겼다. 전작에서 아쉬웠던 고객들의 목소리를 담아 실사용 경험과 성능을 개선하는데 주력했다”

 

LG전자가 올초 선보였던 ‘듀얼스크린’ 전략 5G 스마트폰 ‘V50’ 시리즈의 후속작인 ‘LG V50S 씽큐’를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공개하고 다음달부터 한국과 북미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신작 V50S 씽큐는 전작과 비교해 실제 제품을 사용한 고객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듀얼스크린의 사용성을 개선하고 지문인식 디스플레이, 전후면 카메라 성능 등을 향상한 것이 특징이다.

 

수년째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생산기지를 한국에서 베트남으로 이전하는 등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이 그간 녹록지 않았던 가운데, 국내에서 반향을 일으켰던 듀얼스크린 기반의 5G 스마트폰으로 실적 반등의 계기를 만들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LG전자는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IFA(국제가전전시회) 2019’ 개막을 하루 앞두고 국내외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등을 초청한 자리에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를 처음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V50S 씽큐는 앞서 LG전자가 올 상반기 스페인에서 열린 ‘MWC 2019’에서 선보였던 첫 5G 스마트폰 V50 씽큐의 후속작이다. 전작의 명성을 이어받는다는 의미로 신작 이름은 ‘V50S 씽큐’로 정해졌으며 국내에서 5G 모델로 다음달 출시될 예정이다.

 

LG전자 V50S 듀얼스크린 ⓒ 갓잇코리아
LG전자 V50S 듀얼스크린 ⓒ 갓잇코리아

LG전자는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북미에서도 이번에 출시된 신제품을 조만간 판매할 예정인데, 국내와 달리 제품명을 ‘G8X 씽큐’로 붙이고 5G 대신 4G LTE 모델로 내놓을 계획이다.

 

전작과 비교해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케이스 형태로 스마트폰에 부착해 사용하는 ‘듀얼스크린’의 확장성이다. 기존에 듀얼스크린은 V50 씽큐에 부착해 화면을 열었을때 우측에 6.4인치 본체와 6.2인치 보조 스크린이 나타나는 형태였다.

 

신작에선 듀얼스크린의 크기가 6.4인치로 V50S 씽큐 본체와 동일해 이용자 입장에선 몰입감과 일체성이 높아진 것이다. 아울러 듀얼스크린을 닫았을때 케이스 외부에 디스플레이가 없어서 시간이나 문자·전화 알림을 확인하기 어려웠는데, 신작에는 2.1인치 OLED(올레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시간과 배터리 잔량, 각종 알림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가장 많이 바뀐 점은 듀얼스크린의 회전이 자유로워졌다는 것이다. 전작은 듀얼스크린을 펼칠 때 0도, 104도, 180도 등 3가지 각도에서만 고정하고 사용이 가능했다. 그러나 신작에는 ‘360도 프리스탑’ 기술이 적용돼 이용자가 원하는 만큼 각도를 조절해 사용할 수 있다. 듀얼스크린을 360도로 완전히 젖혀 기기 전후면을 모두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밖에 화면 내 지문인식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에 기기 외부에 있던 센서가 사라졌다. 또 전면에 싱글렌즈에 3200만화소 카메라가 탑재됐고 후면의 트리플카메라는 각각 1200만화소 표준, 1300만화소 광각 등 듀얼카메라로 바뀌었다.

 

LG전자는 올초에 이어 1년에 두번씩이나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을 내놓게 됐는데, 이는 상반기 출시했던 V50 씽큐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과 만족도가 바탕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윤동한 LG전자 MC상품기획담당 상무는 “게임, 동영상 시청 등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돼있는 듀얼 스크린 자체가 한국 시장에서 경쟁력 있다는 점은 이미 검증됐다”면서 “지난해에는 고객 수요보다 공급이 부족했던 점이 있었는데 올해는 철저하게 준비해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출시도 확실하게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경쟁사인 삼성전자가 6일부터 국내에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출시하는 것과 관련해선 “경쟁사 제품에 대해선 별도로 언급하기 어렵다”고 말을 잘랐다. 다만 윤 상무는 “LG전자는 이미 롤러블TV를 공개할 정도로 폴더블을 뛰어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라면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기술력 부족 논란을 반박했다.

 

이어 윤 상무는 “LG전자는 고객 입장에서 편의성과 사용성을 극대화하는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듀얼 스크린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향후 5G 스마트폰 라인업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는 프리미엄급인 V50 씽큐와 신작인 V50S 씽큐 정도만 5G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LG전자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보급형 모델에 대한 5G 제품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정책과 관련해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스마트폰 부품 산업의 위축이 우려되고 있지만 LG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은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했다. 윤 상무는 “내부적으로 (수출규제) 관련 이슈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하게 점검하고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 V50S 듀얼스크린 ⓒ 갓잇코리아
LG전자 V50S 듀얼스크린 ⓒ 갓잇코리아
LG전자 V50S 듀얼스크린 ⓒ 갓잇코리아
LG전자 V50S 듀얼스크린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