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선행' 유인나...청각장애 아동 위해 3천만원 기부

9

유인나, 사랑 여신 ⓒ 갓잇코리아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배우 유인나가 청각장애 어린이를 위해 3000만 원을 기부했다.

 

5일 사회복지단체 사랑의 달팽이에 따르면 유인나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며 청각장애로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써달라고 3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달팽이는 청각장애인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보청기를 지원해 소리를 되찾아주고, 소리를 듣게 된 아이들의 사회적응 지원과 대중의 인식 개선 교육을 수행하는 단체다.

 

유인나는 평소에도 자선 화보, 네이버 오디오북 캠페인, 결식아동 식사지원 등 다양한 선행에 참여해왔었다. 네티즌들은 이런 그녀의 꾸준한 선행에 “역시 꾸준히 선행하는 모습이 대단하다. 삼천만원이라니!”라며 칭찬해주고있다.

 

한편, 5년 동안 KBS 쿨FM ‘볼륨을 높여요’의 DJ로 활동하며 목소리 재능기부에 앞장서 왔다. 또한, 최근 유인나는 MBC ‘같이 펀딩’에 출연해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통해 의미있는 활동을 진행 중이다.

 

청각장애인을 위해 기부한 유인나 ⓒ 갓잇코리아
청각장애인을 위해 기부한 유인나 ⓒ 갓잇코리아
청각장애인을 위해 기부한 유인나 ⓒ 갓잇코리아
청각장애인을 위해 기부한 유인나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