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9] 다시한번 주도권 싸움…베를린서 벌어진 ‘8K TV 전쟁’ 삼성은 ‘무대응’

3

[IFA 2019] 다시한번 주도권 싸움...베를린서 벌어진 '8K TV 전쟁' 삼성은 '무대응'

LG전자 “삼성 8K TV, 4K 화질 갖춰 수준 미달”

올레드 ‘번인’ 공방 이어 IFA 2019서 ‘8K 네거티브’ 논쟁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LG전자 “삼성의 8K TV의 경우 국제표준 미달…소비자 호도” 삼성전자 “1등 헐뜯기” 반박…당분간은 무대응 전략으로 나갈 듯.

 

세계 1·2위 TV 제조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TV 전쟁’에 돌입했다. 국내 가전업계 ‘라이벌’ 사이인 양사는 그간 각종 제품을 두고 상호비방이나 품질 논쟁을 벌여왔다. 예컨대 앞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5년 전 같은 전시회에서도 드럼세탁기 문을 고의로 파손했다는 이른바 ‘세탁기 분쟁’으로 법정다툼까지 벌이기도 했다.

 

포문은 LG전자가 열었다. 그간 경쟁사에 대한 ‘직접적’ 비판은 자제해왔던 LG전자가 올해는 이례적으로 “삼성전자의 8K TV는 국제표준에 미달한 제품”이라고 날선 선제공격을 날렸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1등 기업을 헐뜯는 행위”라고 당분간 무대응 전략을 펼쳤으나 LG전자의 비판 수위가 높아질 경우 공식 반박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의 75인치 8K 나노셀 TV와 삼성전자의 75인치 8K QLED TV의 화질 선명도를 평가한 결과(LG전자 제공) © 갓잇코리아
LG전자의 75인치 8K 나노셀 TV와 삼성전자의 75인치 8K QLED TV의 화질 선명도를 평가한 결과(LG전자 제공) © 갓잇코리아

앞서 7일 LG전자는 ‘IFA(국제가전전시회) 2019’가 진행되고 있는 독일 베를린에서 국내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라이벌 기업인 삼성전자의 8K TV 제품에 대해 “잘못된 제품으로 소비자들을 호도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LG전자 측은 삼성전자가 8K TV라고 광고하며 출시한 75인치 제품이 디스플레이 해상도와 관련한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의 기준을 통과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이렇게까지 기준을 부정하고 국제 표준도 못 맞춘 제품을 내놓는 것은 이해할 수 없고 너무 생소하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75인치 QLED 8K TV(모델명 QN75Q950)가 디스플레이 해상도와 관련해 국제표준을 정립하는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의 기준을 통과하지 못한 제품이란 주장이다.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등 글로벌 TV·디스플레이 업체 50여곳이 가입된 ICDM은 특정 해상도 기준으로 픽셀의 수(화소수) 외에도 ‘화질 선명도(Contrast Modulation)’가 50%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고 제시하고 있다. 화질 선명도는 디스플레이가 흑백을 대비해서 얼마나 선명하게 구분하는지를 백분율로 나타내는데, 흰색과 검은색을 명확하게 표현할수록 화질 선명도가 높아지는 방식이다.

 

LG전자의 75인치 8K 나노셀 TV와 삼성전자의 75인치 8K QLED TV의 화질 선명도를 평가한 결과(LG전자 제공) © 갓잇코리아
LG전자의 75인치 8K 나노셀 TV와 삼성전자의 75인치 8K QLED TV의 화질 선명도를 평가한 결과(LG전자 제공) © 갓잇코리아

디스플레이 평가기관인 VDE의 테스트 결과, LG전자의 8K 나노셀 TV는 화질 선명도가 90%로 ICDM이 제시한 기준 50%를 훌쩍 넘는 반면 삼성전자의 8K TV 2종에 대해선 65인치 8K QLED는 18%, 75인치 8K QLED TV는 13%로 국제표준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IFA 현장에서도 LG전자는 전시장 한편에 자신들의 75인치 8K 나노셀 TV와 삼성전자 8K TV를 나란히 놓고 관람객들이 직접 지켜볼 수 있는 비교시연 공간도 마련했다. 즉 LG전자는 삼성전자의 8K TV는 눈속임에 불과하다는 것이고, 4K 수준에 그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일단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으면서 ‘무시 전략’을 구사했다. 지난해 IFA에서 일찌감치 8K TV를 선보이며 시장을 주도하는 입장에서 LG측의 공격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의도로 여겨진다.  ‘국내기업’끼리 서로를 헐뜯고 비방하는 걸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LG전자가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다”면서도 “8K는 기준을 만들어 가고 있고 화질을 한 가지 기준으로만 측정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삼성 'QLED 8K' TV의 화질은? ⓒ 갓잇코리아 / 베를린 현장
삼성 ‘QLED 8K’ TV의 화질은? ⓒ 갓잇코리아 / 베를린 현장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