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제품 '아이폰 11' 공개...혁신은 글쎄? 클라우드 게임·TV+ 서비스 강조

2

애플 신제품 발표 ⓒ 유튜브 캡쳐애플 신제품 발표 ⓒ 유튜브 캡쳐

 

애플 ‘아이폰11’ 소비자 사로잡을 혁신은 글쎄? 애플워치 시리즈5 공개
아이폰 발표 행사에서 ‘클라우드 게임’·’TV+’ 서비스 강조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가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최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1 시리즈’를 공개했다.

 

공개된 아이폰11 시리즈 3종은 전작 대비 성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으며, 상대적으로 전작 대비 가격이 저렴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초대장과 다르게 소비자를 사로잡을 ‘혁신’은 보이지 않았다.

 

전작보다 발전된 카메라는 그나마 눈에 띄었다. 애플이 공개한 차세대 아이폰 11은 후면 카메라에 초광각 렌즈가 추가된 점이 특징이다. 아이폰 11과 아이폰 프로는 전작보다 카메라가 1개더 추가되었으며, 아이폰 11 프로 맥스는 3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아이폰11은 6.1형 액정표시장치(LCD) 화면에 후면엔 1200만 화소 광각과 초광각 듀얼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역시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 기능이 가능하다. 배터리 성능도 향상됐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옐로우, 퍼플, 그린 등 6가지를 선보였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의 화면은 각각 5.8형과 6.5형 OLED가 채택됐다. 미드나잇 그린,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등 4가지 색상이다. 예상대로 후면 카메라에는 ‘인덕션(?)’ 모양의 디자인이 적용됐다. 아이폰11의 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책정됐다.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약 6만원) 싼 가격이다.

 

애플 신제품 발표 ⓒ 유튜브 캡쳐
애플 신제품 발표 ⓒ 유튜브 캡쳐

 

‘아이폰11’은 유출된 그대로 출시되면서 큰 반응을 얻지 못했지만, 이날 아이폰에 앞서 소개된 클라우드 게임과 애플TV 플러스 등은 오히려 환호를 받았다. 애플이 이전과 달리 콘텐츠 서비스에 무게를 두는 모습이었다. 이날 발표 순서도 △애플 아케이드 △애플TV 플러스△뉴아이패드 △애플워치5 △아이폰11으로 콘텐츠 서비스가 먼저 발표 되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애플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라며 야심차게 준비해왔던 가입형 서비스인 애플 아케이드 게임과 애플TV+를 소개했다. 먼저 애플 아케이드 게임 서비스는 오는 19일부터 전 세계 100개 이상 국가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사용자는 월 4.99달러(약 6000원)에 아이폰·아이패드·맥·애플TV를 통해 100개 이상의 애플 독점 게임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첫 1개월 구독은 무료이고, 최대 6명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코나미, 캡콤, 안나푸르나인터렉티브의 관계자들이 차례로 연단에 올라 애플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이 외에도 디즈니·코나미·레고·세가 등 35개 협력사가 애플 아케이드 생태계에 참여한다.

 

클라우드 게임은 게이머가 인터넷을 통해 고성능 서버에 올려진 게임을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즐기는 것이다. 현재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소니, 엔비디아 등 세계적 기업들이 뛰어든 만큼 차세대 게임 시장의 핵심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게이머가 가진 기기(PC·스마트폰·콘솔)가 아니라 외부 서버에서 게임이 작동돼 기기 사양과 상관없이 고사양 최신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애플이 9월 19일 아케이드 게임서비스를 시작한다 ⓒ 애플제공 / 갓잇코리아
애플이 9월 19일 아케이드 게임서비스를 시작한다 ⓒ 애플제공 / 갓잇코리아
애플워치 시리즈5 ⓒ 애플 제공 / 갓잇코리아
애플워치 시리즈5 ⓒ 애플 제공 / 갓잇코리아

애플은 5세대 애플워치 시리즈도 동시에 공개 했다. 애플워치 시리즈4 디자인에 ‘올웨이즈 온 레티나 디스플레이’ 등 몇 가지가 업데이트 되었다. 애플워치 시리즈5는 시리즈 최초로 올웨이즈 온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면서 화면에 시간을 계속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

 

손목을 들거나 흔들지 않아도 항상 시간과 컴플리케이션을 보여준다. 컴플리케이션은 시간과 날씨, 수면 추적, 할일 앱을 워치 페이스로 꾸밀 수 있는 애플워치의 진가를 증명하는 핵심 기능이다. 다만, 올웨이즈 온 모드는 배터리 소모가 많기 때문에 하루가 안되는 18시간 배터리 지속 시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애플워치 시리즈 5의 키워드는 바로 ‘건강’이었다. 나침반이 내장되어 긴급구조 요청 및 넘어짐 감지 기능이 강화되었다. 또한, 측면 버튼을 길게 누르기만 하면 작동되는 긴급 구조 요청 기능은 150개 나라서 긴급전화를 걸 수 있다.

 

심박수가 너무 높거나 낮다고 감지하면 알림을 하고 소음 측정 기능은 주변이 너무 시끄러워질 때 알려준다. ‘생리 주기 추적’ 앱은 생리 주기 정보를 기록하는 등 다양한 건강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에 티타늄과 세라믹이 추가되는 애플워치 시리즈5는 GPS 버전 기준 399달러부터 시작한다. 셀룰러 모델은 499달러부터다. 애플워치 시리즈5 공개와 함께 애플워치3는 GPS 버전 기준 199달러로 인하한다.

 

나침반이 내장되어 경도, 위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 갓잇코리아
나침반이 내장되어 경도, 위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