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유튜브 방송에 분노! 명예훼손 고소해야하나"

3

홍석천 ⓒ 갓잇코리아 DB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홍석천이 동성애를 주제로 한 유튜브 방송에서 자신을 다룬 내용을 보고 분노를 표했다.

 

홍석천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유튜브 채널 화면을 캡처해 공개하며 “요즘 별의 별 유튜브들이 많다지만 이런 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 짜집기해서 틀린 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라며 유튜브 방송 프로그램 화면을 함께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화면에서는 홍석천의 이름이 거론된 제목이 보이며, 세 명의 진행자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어 홍석천은 “작가도 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 한 통 디엠 한 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 당하면 참 기분 더럽겠다는 말 이해되네”라며 “유튜브로 돈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 선물 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햇는데”라고 썼다.

 

그는 “그냥 넘어 가려고 했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방송을 본)사람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까봐. 우리에 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라며 내가 직접 유튜브로 방송 만들어야 되나”고 언급했다. 한편, 홍석천은 지난 2000년 9월 커밍아웃했다. 그의 행보에 대해 일부 사람들은 용기있는 선택과 행동이라면서 격려를 보내기도 했다.

 

다음은 홍석천 인스타그램 글 전문

요즘 별의별 유투브들이 많다지만 이런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짜집기해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 ㅠㅠㅠ 작가도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한통 디엠한줄 문의라도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당하면 참 기분 드럽겠다는 말. 이해되네. 유투브로 돈버는것도 중요하지만 기본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선물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햇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가봐. 우리에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내가 직접 유투브로 방송만들어야되나싶다. 참 억울하네 이런거 하나에 힘들어하는거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