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빅히트 "정국 열애설 사실 아냐...지인들과 거제도 만남 왜곡"

2

방탄소년단 정국 ⓒ 갓잇코리아

 

정국 거제도 열애설 “명백히 사실 아냐”

방탄 정국 열애설에 해쉬스완 “역겨워” 불쾌감..왜?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장기 휴가 당시 사진으로 열애설에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지인들의 만남이 왜곡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17일 공식 입장을 통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알렸다.

이어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숍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다”며 “이에 타투숍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고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선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탄소년단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문제가 된 사진을 올린 뒤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다.

 

얼마 뒤 해쉬스완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 정국의 팬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당신은 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 ‘다음 가사에 정국 닮은꼴 가사는 쓰지 말아 달라’등이라고 하자 해쉬스완은 반격에 나섰다. 이후에도 해쉬스완은 자신을 조롱하는 누리꾼들의 글을 올리며 “진짜 역겹다”라며 “토할 것 같아”라고 해 불쾌한 심경을 토로했다.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