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특수에 웃었다...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10억 원 돌파

3

 

카카오에 인수된지 4년만…”명절 프로모션 주효”

카카오페이지 명절 특수로 카카오페이지 일거래액 10억원 돌파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지난 2015년 카카오의 콘텐츠 자회사로 인수된 카카오페이지(구 포도트리)가 웹툰·웹소설을 앞세워 빠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추석 연휴의 마지막날에는 추석 연휴의 마지막날이었던 15일의 일 거래액이 10.1억 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종전 최고 실적은 설 연휴(2월 6일)에 기록한 9억 3천만 원으로, 이전 기록을 무려 1억 원 가까이 경신한 수치다. 또한 웹툰, 웹소설을 서비스하는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서는 국내 최초의 기록이다.

 

최고 기록 달성의 배경에는 추첨을 통해 이용자에게 최신 영화 주문형비디오(VOD) 등을 선물한 ‘추석 오리지널 정주행 위크’ 프로모션이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 15일 당일 최고 매출 작품은 구매액이 1억원을 넘기도 했다.

 

이번 실적은 카카오페이지가 2013년 서비스 론칭 이래 꾸준한 우상향 매출 성장 그래프를 그려 왔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2015년 처음으로 일 거래액 1억 원을 넘어선 이후 4년 만에 10배가 넘는 성장을 이뤄냈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일 거래액 10억원 돌파는 오리지널 웹툰·웹소설 작품이 캠페인의 중심이 된 결과로 그동안 카카오페이지가 만들어 온 ‘플랫폼과 오리지널 지식재산권(IP) 체인’의 힘이 축적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비스와 IP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한국의 스토리’를 앞장서 전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카카오페이지의 누적 가입자 수는 2200만명, 누적 작품 수는 6만6000개, 작품들의 누적 조회수는 470억건에 이른다. 누적 매출액이 1억원을 넘어서 작품은 1400여개며 ‘닥터 최태수’, ‘템빨’ 등 100억원을 넘은 작품도 있다. 협력하고 있는 콘텐츠 공급자(CP)는 1300여개사가 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