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값' 낮추었다는데...한국 소비자는 봉? 국내는 더 비싸게 출시하는 '아이폰 11'

3

애플의 차세대 스마트폰 아이폰 11 ⓒ 갓잇코리아

 

미국 출고가와 15만원 넘게 차이나…애플 “구체적인 책정 기준 밝히기 어렵다”
모델별로 99만원·139만원·155만원부터…전작과 같거나 오히려 올라 환율 고려해도 가격 인상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애플이 아이폰 출시 사상 처음으로 차세대 제품 가격을 인하하거나 동결한 가운데 국내에서는 가격인하 효과가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히려 전작보다 오른 제품도 보인다.

 

애플은 ‘엔트리 모델’인 아이폰11을 전작인 아이폰XR 대비 50달러 인하 했다. 하지만 국내 출고가를 살펴보면 전작 대비 가격인하 효과가 전혀 없다. 아이폰 11의 가격은 99만원으로 동일하며, 가격이 동결된 상위 모델 아이폰 11 프로는 오히려 전작인 아이폰XS보다 소폭 상승된 가격인 ‘139만원’에, 아이폰 11프로 맥스는 155만원에 출시된다.

 

아이폰11의 경우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약 6만원) 싼 699달러(약 83만원)부터 시작한다. 미국의 판매세 등 세금을 포함하지 않은 가격이지만 포함한다고 해도 한화로 약 91만원 수준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가격인하 효과를 보지 못했다. 심지어 주변 동아시아권 국가들과 비교해도 국내 출고가는 2~7만원 비싸다.

 

애플이 아이폰11의 가격을 인하 또는 동결했음에도 이를 국내에서 반영하기 어려운 이유는 ‘환율’때문이라는 입장이다. 다만, “개별 제품의 구체적인 가격 책정 기준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아이폰 11은 4G만 지원한다는 점에서 출고가격이 상당히 높은 편이다. 최근 출시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5G 스마트폰 가격과 비교해봐도 확연히 드러난다. 삼성전자는 최근 출시한 갤럭시노트10시리즈의 가격을 각 124만85000원, 139만7000원(플러스 모델, 256GB), 149만6000원(플러스 모델, 512GB)로 책정했다. LG전자의 V50씽큐는 119만9000원이다.

 

아이폰11프로 맥스의 512GB가 약 200만원의 가격으로 책정될 것임을 고려하면 50만원 이상 차이를 예상할 수 있다. 현재 가장 비싼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와 비교해도 약 40만원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애플코리아의 국내 출고가 측정에 대해 소비자들은 애플이 한국 소비자를 봉으로 보고있다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애플 홈페이지 갈무리 ⓒ
애플 홈페이지 갈무리 ⓒ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