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단계 진화한 LG V50S씽큐·듀얼스크린 출시 임박...과연 또 통할까

4

한 단계 진화한 LG V50S씽큐·듀얼스크린 출시 임박

한 단계 진화한 LG 듀얼 스크린 2…외부 알림창 추가하는 등 성능 업그레이드

국내선 5G…해외선 ‘LG G8X’ LTE 모델로 출시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서 LG V50S씽큐와 새로운 LG 듀얼 스크린을 공개했다. 오랜만에 LG전자가 전작 ‘LG V50씽큐 + 듀얼스크린’으로 기대 이상의 성공을 거둔 만큼 후속작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진 상황이다.

 

IFA 2019에서 처음 공개된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싱큐와 LG의 듀얼크스린2가 국립전파연구원 적합성 평가를 통과하며 국내 출시 초읽기에 들어갔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LG V50S 씽큐와 듀얼스크린 후속작은 내달 초 국내 출시될 전망이다. 지난 10일 전파 적합성평가 ‘적합인증’을 받았으며 모델명은 ‘LM-G850V’다.

 

LG의 듀얼 스크린 2는 전면에 2.1형 크기의 알림창을 탑재해 전작과는 달리 사용자가 스크린을 열지 않아도 시간과 날짜, 배터리 확인, 문자, 전화 수신 등의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360도 프리스탑 기술을 탑재해 어느 회전각도에서도 고정해 사용할 수 있으며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을 통해 듀얼 스크린을 완전히 접은 상태에서도 화면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다.

 

LG V50S 씽큐는 3,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해 후면카메라에 버금가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개인방송을 하는 사용자들은 실시간으로 촬영되는 화면을 보면서 방송을 하게 되는데 이때 고성능의 전면 카메라가 유용하게 사용된다.

 

사진을 찍을 때 주변 빛을 받아들이는 부품인 이미지 센서도 커졌다.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야경을 찍을 때 색 번짐이나 뭉개짐 현상도 덜하다. 또한, LG V50S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의 연결 방식을 USB 타입으로 장착함과 동시에 LG V50S 씽큐의 후면 디자인과 듀얼 스크린의 화면을 6.4형으로 씽큐와 동일하게 디자인해 일체감을 높였다.

 

LG전자는 대화면 스크린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을 한 손으로 조작할 수 있도록 화면의 하단에 조작부를 배치해 편의성을 높였으며 하단과 상단에 동일한 출력의 스피커를 탑재해 스테레오 사운드를 제공한다한편, LG전자는 이번 신제품 시리즈를 5G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정확한 출시 시점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