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메이트 30...구글앱 없는 5G 스마트폰 '쉽지 않을 듯'

6

화웨이 메이트 30 출시...과연 ⓒ 갓잇코리아 / 화웨이 갈무리

외신 “화웨이는 삼성, 애플과의 대결서 불리하게 돼”

미국 시장분석업체 CCS인사이트 “모르고 샀다간 반품할 위험이 있다”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5세대 이동통신(5G)을 탑재했지만 ‘구글앱’은 설치되지 않은 화웨이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이트 30’ 시리즈가 19일(현지시간) 독일 국제가전전시회(IFA)에서 첫선을 보였다.

 

이날 발표에 나선 리차드 위 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메이트30 프로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프로와 애플 아이폰11 프로보다 성능이 높다고 여러차례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시장의 반응은 좋지 않은 상황. 화웨이 메이트 30에 구글의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의 정식버전이 아닌  안드로이드 오픈소스를 기반으로 한 ‘EMUI 10’이 탑재됐다.

 

‘메이트 30’은 화웨이가 지난 5월 미국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구글·퀄컴 등 미국 IT 기업과 거래 제한이 이루어진 이후 처음 선보인 신제품이다. 화웨이의 5G 통합 프로세서(AP) ‘기린990’이 탑재됐다. ‘지금까지 출시된 가장 정교한 스마트폰 칩셋’이라는 것이 화웨이의 설명이다. 5G뿐 아니라 4G 이동통신망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후면에는 원형 디자인의 쿼드·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메이트30 프로에는 4천만·4천만·800만 화소와 비행시간거리측정(ToF) 렌즈로 구성된 쿼드 카메라가 장착되었으며, 메이트30에는 4천만·1천600만·800만 화소의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에도 각각 2천400만 화소와 3천200만 화소의 싱글 카메라가 탑재되었다.

 

화웨이 ‘메이트 30’은 겉으로 보기에는 손색이 없는 스펙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메이트 30에는 구글맵, 지메일, 유튜브, 플레이스토어 등 구글의 핵심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다. 대신 자체 앱스토어를 제공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을 설치가 가능하다는 게 화웨이의 설명이다. 리차드 위 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미국의 제재로 구글 대신 화웨이의 모바일 서비스 코어를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간략히 설명했다.

 

가격은 모델별로 799유로(약 105만원)부터 시작한다. 메이트 30 프로 5G 모델의 가격은 1199유로(약 158만원)이다. 그러나 필수앱을 사용할 수 없는 스마트폰이 내수시장이 아닌 해외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을지 의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해외 주요 외신은 “화웨이가 스마트한 5G폰을 약속했지만 누가 그걸 살 만큼 용감하겠는가”라고 꼬집기도 했다.

 

화웨이 메이트 30 출시...과연 ⓒ 갓잇코리아 / 화웨이 갈무리
화웨이 메이트 30 출시…과연 ⓒ 갓잇코리아 / 화웨이 갈무리
화웨이 메이트 30 출시...과연 ⓒ 갓잇코리아 / 화웨이 갈무리
화웨이 메이트 30 출시…과연 ⓒ 갓잇코리아 / 화웨이 갈무리
다크모드가 적용된 화웨이 메이트 30 ⓒ 갓잇코리아 / 화웨이 홈페이지 갈무리
다크모드가 적용된 화웨이 메이트 30 ⓒ 갓잇코리아 / 화웨이 홈페이지 갈무리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