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영학 별세 향년 46세, 뒤늦게 전해진 비보...동료들 애도

9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송영학이 향년 47세의 나이로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구와 함께 연극 무대를 누빈 동료 배우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26일 서울경찰병원에 따르면 송영학의 발인식은 이날 오전 엄수됐다. 송영학은 이틀 전인 지난 24일 사망했으며, 빈소는 사망 당일부터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 특 2호실에 마련됐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불과 46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팬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송영학은 1972년생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에서 연기를, 경기대학교에서는 연극학을 각각 전공했다. 드라마 ‘연개소문’에 출연했으며 영화 ‘바보’ ‘마스터’ ‘컴, 투게더’ 등에서 조·단역으로 활약했다. ‘진달래지다’ ‘조문’ ‘사우나 대결’에선 주연을 맡았다.

무대에서도 활발히 활발히 활동했다. 지난 1998년부터 2005년까지 극단 여행자 소속 배우로 활동해왔다. 연극 대표작으로는 ‘울지 말고 노래해’ ‘아가야 청산가자’ ‘어른의 시간’ ‘별이 빛나는 밤에’ ‘화순’ 등이 있다. 고(故) 송영학은 화장을 거쳐 서울추모공원에 안치됐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