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의존도 줄이려는 의도' 애플, 재정난 겪는 재팬 디스플레이에 투자 검토

4

애플의 차세대 스마트폰 아이폰 11 ⓒ 갓잇코리아

 

‘삼성 의존 줄이려는 의도?’ 애플…재팬 디스플레이 투자 검토

애플, 아이폰11 프로·프로맥스 재팬디스플레이, OLED 대량생산 실패·투자 철회로 ‘위기’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애플이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주요 디스플레이 공급업체인 재팬 디스플레이(JDI)에 대해 당초의 계획보다 약 2배 많은 2억 달러(한화 약 2천400억원)를 투자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애플 고가형 제품 대부분에 삼성 OLED 패널이 탑재되고 있어, 삼성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공급처를 다양화 하려는 노력으로 해석된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JDI는 주요 고객사 중 한 곳인 애플로부터 2억달러(약 2400억원)의 투자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당초 구제금융 계획에 따르면 애플은 1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2배로 늘렸다. JDI는 아이폰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공급하는 주요 업체로 매출 중 60%가 애플에서 나온다.

 

WSJ은 아이폰 11 프로·프로맥스의 가격이 비싼 이유 중 하나가 이 제품에서 가장 비싼 부품인 디스플레이 공급업체가 제한돼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따라서 애플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은 애플의 이러한 행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공급처를 다양화해 단가를 낮추기 위한 것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공개된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에 탑재된 OLED 패널의 공급도 많은 부분 삼성전자에 의존하면서 애플은 공급 단가를 낮추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애플은 지난 몇 년 동안 JDI가 OLED 패널을 대량 생산하길 바랐지만 JDI는 아직 OLED를 수익을 낼 수 있을 정도의 대량 생산까지는 이르지 못한 상태다.

 

JDI는 OLED 패널을 대량 생산하지 못한 데다 앞서 투자하기로 했던 중국의 하베스트 펀드 매니지먼트까지 투자철회 의사를 밝히면서 자금난에 빠졌다. 소식통은 “하베스트 펀드는 JDI의 기술을 중국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중 한 곳에 이전하길 바랐지만 중국 업체들과의 협상이 진전을 보이지 못하면서 JDI에 대한 투자를 재고하게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애플, 재정난 겪는 재팬디스플레이에 2억달러 투자 검토
애플, 재정난 겪는 재팬디스플레이에 2억달러 투자 검토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