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도 악성댓글 법적 대응...소속사 "묵과할 수 없는 수준 선처 없다"

8

배우 이승기 © 갓잇코리아

 

송혜교·강다니엘 이어 이승기도 악플러 고소 “단 한건도 선처없어”

선처를 호소했지만 단 한 건도 선처 없이 법이 처벌한 그대로 진행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승기 소속사 후크 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 SNS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이승기에 대한 무분별한 악플 및 악플러의 행위가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소속사 측은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법무법인 에이프로(APRO)를 통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미 취합된 악플과 악플러들의 자료가 고소를 위해 지난 26일 법무법인 에이프로로 넘어간 상태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악플러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허위사실 게재, 모욕, 명예훼손 등 악의적인 비방 행위가 발견될 경우 지속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소속사는 2016년 7월에도 100여 건에 이르는 고소를 진행한 바 있으며 상당수 루머 유포자들이 벌금형을 받았다. 소속사는 “당시 해당 누리꾼들 모두가 선처를 호소했지만 단 한 건도 선처없이 법이 처벌한 그대로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며, 모든 행위에 대한 협의나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승기는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리틀 포레스트’,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 출연 중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