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메이커 '설리'...이번엔 SNS 라이브에서 노출 사고

6

설리 SNS 라이브 방송 캡쳐 ⓒ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SNS서 노브라+가슴 노출 사고…브래지어 미착용! 해당 캡쳐사진 급속도로 퍼져

‘이정도면 고의 아니냐’ vs ‘속옷 착용은 자유’…갑론을박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이슈 메이커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28일(토) SNS 라이브 방송에서 노출 사고를 일으키며 구설에 올랐다. 현재 해당 영상은 볼 수 없지만 캡쳐 이미지가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주요포털 상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SNS 라이브 방송에서 설리는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고데기(미용기기)를 활용해 머리를 손질하는 평범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헐렁한 상의를 입은 설리는 움직일 때마다 가슴이 여러번 노출됐다.

 

과거에도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패션으로 여러번 이슈가 된 적은 많지만 이번 경우와 같이 아예 SNS에서 가슴이 노출된 것은 처음이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보는 눈이 많은데 노브라면 의상이나 행동을 조심했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속옷 착용은 개인의 자유인데 무슨 상관이냐” 등의 주장을 펼치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SNS에서 자유분방한 사진과 영상을 자주 올리는 설리는 방송에서 ‘노브라’에 대한 생각을 밝힌 적있다. 그는 지난 6월 JTBC ‘악플의 밤’에 출연해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다. 어울리면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하는 것”이라며 속옷 착용은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리 SNS 라이브 방송 캡쳐 ⓒ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SNS 라이브 방송 캡쳐 ⓒ 설리 인스타그램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