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은 여름에만 쓴다? 이젠 냉난방 다 활용 'LG 냉난방 겸용 에어컨' 확대

3

'여름가전'은 옛말…LG전자 '냉난방' 겸용 확대

휘센 씽큐 외에 프리미엄 ‘LG 시그니처’에도 적용
에어컨은 여름가전? 편견은 버려라…겨울에도 활용하는 냉난방 에어컨 출시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LG전자가 ‘여름가전’의 대표적 제품인 에어컨에 최근 난방 기능을 추가한 제품을 확대한다. ‘여름가전’으로만 활용하고 겨울에는 홈 인테리어 역할만 하던 에어컨이 이젠 겨울에도 난방기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

 

LG전자는 지난해 3종이었던 냉난방 겸용 에어컨을 올해 6개 제품군까지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냉난방 겸용 에어컨은 라인업별로 LG전자의 대표 브랜드인 ‘휘센’ 시리즈에서 듀얼 프리미엄, 듀얼 디럭스 등 기존 2종 외에 듀얼 스페셜, 듀얼 빅토리 등이 추가됐다.

 

여기에 LG전자가 지난 8월 출시한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 에어컨’까지 추가된 것이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온도를 조절하는 냉난방 겸용 기술 외에도 습도를 관리하는 가습과 제습, 실내 공기를 깨끗하게 만드는 공기청정 등 공기와 관련된 모든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한대의 에어컨으로 난방과 공기청정뿐 아니라 가습 등의 모든 기능을 쾌적하게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23평형 스탠드와 7평형 벽걸이 에어컨으로 구성된 투인원(2in1) 제품의 출하가는 1290만원이다. 휘센 씽큐 냉난방 에어컨은 듀얼 빅토리 265만원, 듀얼 스페셜 355만원에 판매된다.

 

백승태 LG전자 H&A사업본부 전무는 “올인원 에어솔루션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비롯해 난방 기능을 갖춘 휘센 씽큐 냉난방 에어컨을 앞세워 사계절 프리미엄 가전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름가전'은 옛말…LG전자 '냉난방' 겸용 확대
‘여름가전’은 옛말…LG전자 ‘냉난방’ 겸용 확대
'여름가전'은 옛말…LG전자 '냉난방' 겸용 확대
‘여름가전’은 옛말…LG전자 ‘냉난방’ 겸용 확대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