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엑시트' 임윤아x조정석, 부산서 전한 진심 "눈물날 정도로 감사"

8

이상근 감독(왼쪽부터), 임윤아, 조정석 ⓒ 갓잇코리아

940만 관객 홀린 조정석X임윤아…부산도 홀렸다

엑시트’ 조정석x윤아, 부산서 전한 진심 “눈물날 정도로 감사”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괜히 940만 명을 홀린 주역들이 아니다. ‘엑시트’ 조정석과 임윤아가 부산 팬들의 마음도 쏙 빼놨다. 조정석과 임윤아는 ‘엑시트’를 사랑해준 많은 관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눈물 날 정도로 감사했고 행복했다. 사랑이 흘러넘친 것 같다. 진심으로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조정석)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는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상근 감독을 비롯해 조정석 임윤아가 참석해 ‘엑시트’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임윤아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부산을 찾았었다”고 인사한 뒤 전날 화제가 됐던 개막식 드레스를 언급하며 “개나리 같다고 예쁘게 말씀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웃었다. 또 “부산에 오면 맛있는 것도 많고, 술도 많이 마시게 되는 거 같다”면서 “항상 즐겁게 즐기다가 갈 수 있는 것 같아서 꾸준히 참석할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소녀시대 윤아, 오늘도 예쁨 ⓒ 갓잇코리아
소녀시대 윤아, 오늘도 예쁨 ⓒ 갓잇코리아

임윤아는 ‘엑시트’가 ‘영화배우 임윤아’라고 알리는 시작점이 된 영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영화로 첫 주연 작품이 ‘엑시트’가 됐다”며 “너무나도 많은 사랑을 해주셔서 기분이 정말 좋다. 많이 사랑 받은 작품으로, 첫 주연으로 참석할 수 있어 기쁘다”고 기쁜 마음에 대해 털어놨다.

 

두 배우의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윤아는 “‘엑시트’가 저를 단단하고 든든하게 해준 것 같다. 시작을 단단하게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또 새로운 모습이나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는 데 있어서 자신감 있게, 즐기면서 할 수 있는 힘이 생길 것 같다”며 “다음 작품을 구체적으로 정해두진 않았지만 ‘엑시트’가 새로운 시작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정석은 가장 기억나는 관객들의 반응에 대해 묻는 질문에 “관객들이 영화를 너무 재밌게 봐주셨다는 말씀해주실 때 제일 기분 좋은 게 당연한 얘기”라고 답했다. 이어 “4년만에 부산국제에 와서 관객 분들 만나뵙게 됐는데 만나는 분들마다 축하한다고 말씀해주실 때 좋더라. 제가 들었던 것 중에 가장 좋은 말이었다”고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다.

 

윤아는 “‘엑시트’가 너무나 많은 사랑 받아서 900만 넘는 관객 분들 만나게 됐는데 1000만을 돌파한 작품은 아니지만 900만도 완등한 작품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감사하다”며 “이렇게 행복함을 처음 느껴보게 된다. 지금처럼 응원 많이 해주시고 지켜봐주신다면 완등 지점까지 힘차게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임윤아, 청순 여신 ⓒ 갓잇코리아

임윤아, 청순 여신 ⓒ 갓잇코리아

부산국제영화제 화려한 개막 ⓒ 갓잇코리아
부산국제영화제 화려한 개막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