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케이 5년만에 첫 솔로..."'퀸텀'에서 많이배웠다"

9

러블리즈 케이 울림 제공 © 갓잇코리아

 

러블리즈 케이 “‘퀸덤’ 화사와 친해지고 싶었다…많이 배워”

러블리즈 멤버 중 첫 솔로, 책임감有..멤버들에 좋은길 열어주고파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여성그룹 러블리즈(Lovelyz, 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케이 진 류수정 정예인)로 2014년 가요계 첫 발을 내딛은 케이(본명 김지연)가 멤버 중 처음으로 솔로앨범을 발표한다. 8일 오후 6시 첫 솔로 앨범 ‘I GO’를 발표하는 케이가 ‘퀸덤’ 및 화사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러블리즈 케이(김지연)이 엠넷 ‘퀸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마마무 화사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극찬했다. 앞서 ‘퀸덤’에서는 케이가 화사와 함께 무대를 꾸미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이 담긴 바. 이 과정에서 케이가 화사에게 적극적인 구애를 펼쳐 화제가 됐다.

 

케이는 먼저 ‘퀸덤’에 대해 “힘든줄 모르고 재밌게 하고 있다. 힘들 수가 없다. 정말 재미있고 처음이다보니까 배우는 것도 많다”며 “정말 많이 배웠다. 워낙 실력이 출중한 그룹들이 많이 나와서 안해본 스타일도 많이 해봐서 정말 재미있게 하고 있다. 멤버들도 힘든줄 모르고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곡 ‘식스센스’의 커버 무대에 대해서는 “나는 러블리즈 색깔을 내자는 편이고, 일부 멤버들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자는 의견도 있다”며 “정말 재미있었다. 후회는 없었다. 반응이 안타깝긴 하지만 보완해야할 점을 딱 짚어줘서 솔로 앨범을 준비하면서 도움이 많이 됐다. 쉽게만 부르려고 했었는데 그것을 보면서 고쳐야될 부분이 많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케이는 “청순한 모습도, 걸크러쉬 모습도 다 보여주고 싶다”라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림으로써 러블리즈만의 매력을 더하고 싶은 마음 뿐”이라고 말을 이었다.

 

러블리즈 케이 울림 제공 © 갓잇코리아
러블리즈 케이 울림 제공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