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배터리 7개 브랜드 성능 조사...제품별 충전시간 최대 1시간 차이

4

배터리 안전성 문제로 자발적 회수 및 판매중지 계획을 밝힌 '아이리버'(IHPB-10KA) 제품 (ENURI 홈페이지 갈무리) © 갓잇코리아

 

제품별 충전시간 최대 1시간 차이나 ‘아이리버'(IHPB-10KA), KS충족 못해 리콜 및 판매 중지 계획

‘오난코리아'(N9-X10)…충전시간 최우수, 수명 · 방전용량 최하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최근 스마트폰 배터리가 일체형으로 바뀌면서 일반적으로 보조배터리 하나 쯤은 사용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사용자 수가 늘어나다 보니 보조 배터리 판매량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고속 충전, 무선 충전 방식 등 다양한 보조 배터리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보조배터리 간 품질 차이가 커 소비자들이 구매 시 꼼꼼하게 비교 후 결정할 필요가 있다.

 

소비자원은 15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보조배터리 7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방전용량, 충전시간, 배터리 수명 등을 시험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소비자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으며, 고온 환경에서 안정성 및 배터리 수명에 대한 개선 필요성도 지적했다.

 

삼성전자·샤오미·아이리버·알로코리아·오난코리아·즈미·코끼리 등 7개 브랜드 대상으로 안전성, 충전시간, 수명, 방전용량, 표시사항 등 다양한 기준을 적용해 시험 · 평가 했다.

 

배터리 안전성 측면에서는 모든 제품이 전기용품안전기준(KC)에 적합했지만, ‘아이리버'(IHPB-10KA) 제품이 한국산업표준(KS) 및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같은 결과에 따라 아이리버(드림어스컴퍼니)는 해당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판매 중지를 계획하겠다고 소비자원에 밝혔다.

 

배터리 충전시간도 최대 1시간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난코리아'(N9-X10)가 고속충전시간과 일반충전기 모두 가장 짧은 충전시간을 기록했다. 고속충전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오난코리아'(N9-X10)가 3시간26분으로 가장 짧았고, ‘샤오미'(PLM16ZM)이 4시간 38분으로 가장 길었다.

 

일반충전기 사용 시에는  ‘오난코리아'(N9-X10) 제품의 경우 4시간 33분, 반면 ‘즈미'(QB810) 제품이 5시간 39분으로 가장 길었다. 충전 시간이 짧았던 ‘오난 코리아(N9-X10)’ 제품은 ‘베터리 수명’에서는 관련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원이 배터리(단전지) 초기용량과 충전·방전을 300회 반복한 후 용량을 비교해 배터리 수명을 평가한 결과, ‘오난코리아'(N9-X10)가 200회 이하에서 배터리 용량이 50%로 감소돼 품질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6개 제품은 초기 용량 대비 94% 이상의 용량을 유지했다.

 

7개 제품 중 가장 우수한 제품은 91%를 기록한 ‘코끼리'(KP-U10QCS)였다. ‘배터리 표시사항’에서는 ‘즈미'(QB810) 제품이 KC마크 등 법정표시사항 일부를 누락했다. ‘즈미’를 수입·판매하는 씨넥스존은 소비자원으로부터 결과를 받고 해당 제품의 표시사항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이날 보조배터리 선택 요령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보조배터리 선택 및 구매 시, △전자기기의 충전단자 종류 확인 후 구매 △휴대성을 고려해 필요한 용량대 제품 선택 △보조패터리와 호환(출력 전압·전류)가 가능한지 확인 후 구매 등 3가지 사항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 갓잇코리아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